사회

하동서 고려∼조선 초기 추정 석실묘 발굴

입력 2019.08.19. 14:25

경남 하동군은 군내 양보면 우복리 고래장골에서 고려∼조선 초기로 추정되는 석실묘가 발굴됐다고 19일 밝혔다.

경남문화재연구원은 발굴 조사한 내용을 종합하면 우복리 고분 석실은 백제 사비기(538~660) 이후 만들어진 횡구식 석실묘와 석실 구조가 매우 유사한 형태로 고려∼조선 초기의 무덤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분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봉분 도굴·훼손돼 보존관리와 복원 필요
하동 우복리 석실 내부 [하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하동=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하동군은 군내 양보면 우복리 고래장골에서 고려∼조선 초기로 추정되는 석실묘가 발굴됐다고 19일 밝혔다.

군과 재단법인 경남문화재연구원은 최근 한달간 발굴 조사를 한 결과, 해발 572m 이명산 북서쪽 능선에서 서쪽으로 갈라져 나온 가지 능선 돌출부에서 우복리 고분을 확인했다.

봉분은 도굴로 훼손돼 대부분 유실된 것으로 확인됐다.

우복리 고분군 일원 [하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이 고분 석실 외곽에 타원형으로 둘린 돌을 통해 볼 때 평면 형태는 타원형이며 규모는 길이 6.3m 너비 4.8m다.

경남문화재연구원은 발굴 조사한 내용을 종합하면 우복리 고분 석실은 백제 사비기(538~660) 이후 만들어진 횡구식 석실묘와 석실 구조가 매우 유사한 형태로 고려∼조선 초기의 무덤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 고분 인근 서부 능선에서도 고분 1기가 더 확인됐다.

발굴단은 "고려 시대부터 조선 초 하동지역 고분 문화와 지역사를 이해하는 소중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복리 고분 석실 내부 [하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choi21@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