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일보

日후쿠시마 가공식품 3만t 수입한 한국 일부서 방사선 검출..식약처는 "문제없다"

이동준 입력 2019. 08. 19. 16:30 수정 2019. 08. 19. 18:5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전 피해를 본 일본 후쿠시마현을 비롯한 일대 8개 현에서 생산한 가공식품 약 3만t이 우리 식탁에 올랐다. 이중 극히 일부에서 방사선이 검출됐다. 일부라곤 하지만 오염이 확인된 상황, 식약처는 "일본산 수입식품은 매 수입시마다 방사능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미량이라도 검출되면 전량 반송조치하고 있어 문제 없다"는 반응이다.

앞서 우리 정부는 2013년 동일본대지진으로 인한 고준위 방사선 오염수가 바다에 유입되자 후쿠시마, 이바라키, 군마, 미야기, 이와테, 도치기, 지바, 아오모리현 등 8개 해역에서 잡은 수산물 수입을 금지했다.
방사선 검사를 받는 일본 어린이. 후쿠시마 원전 사고 후 갑상샘암 발병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월스트리트저널 캡처
◆일본 후쿠시마 등 8개 현서 가공식품 5년간 무려 3만여t 수입

1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민주평화당)이 식품·의약품 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수산물 수입 금지 일본 8개 현 가공식품 수입 현황’을 분석했다.

그 결과 2014년부터 지난 6월까지 총 1만 6075건, 2만 9985톤을 수입한 거로 드러났다.
일본 8개 현 가공식품은 수산물 수입이 금지조치가 내려진 뒤 1년이 지난 2014년 2472건 3803t을 시작으로 해마다 증가해 2015년 2810건 4316t, 2016년 2848건 4708t, 2017년 3033건 6561t, 2018년 3365건 7259t을 수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는 1~6월까지 1547건 3338t을 수입했다.

문제는 이들 수입제품 중 16.8t에서 방사선이 검출됐다는 점이다.
연도별로 보면 정부가 후쿠시마 일대 수산물 수입 금지조치를 내리고 1년이 지난 2014년이 10t(11건)으로 가장 많았다. 그러나 방사선은 매년 검출됐는데 2015년~2018년 1톤 미만으로 다소 안정세를 보이다가 올해는 5t에 달하는 가공식품에서 방사선이 검출됐다.
후쿠시마현산 쌀로 만든 주먹밥. 아베 총리가 맛있게 시식하고 있다. 사진=마이니치신문 캡처
◆“日 가공식품서 꾸준히 방사선 검출” vs “괜찮다”

일본 후쿠시마현 등 8개 현의 수산물 수입금지와 관련 세계무역기구(WTO)는 ‘위생 및 식물위생(SPS)협정에 합치한다’는 판단을 내리며 우리 정부의 손을 들어줬다. 그러나 가공식품의 경우 규제가 없어 수입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후쿠시마현 등 8개 현의 “가공식품에서 매년 방사선이 검출됐지만 수입금지 조치가 이뤄지지 않아 국민들의 먹거리 안전에 심각한 위해를 끼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반해 식약처는 문제없다는 반응이다. 식약처는 “수출시 일본 정부가 방사선 검사 증명서를 제출한다”며 “국내서도 정밀검사하고 방사선이 검출되면 반송돼 후쿠시마산 가공식품은 수입에는  문제없다”고 반박했다.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후쿠시마 제1원전 1호기~4호기(오른쪽에서 왼쪽). 사진=마이니치신문 캡처
◆日 정부 “후쿠시마 방사선 잘 통제 中, 안전하다”…현실은 “예상보다 빨리 일본에 피해”

원전 사고 후 후쿠시마 앞바다는 물론 비교적 피해가 적은 지역에서 생산한 가공식품에서조차 방사선이 검출됐지만 일본 정부는 “안전하다”는 기존 입장만 되풀이한다.

더 큰 문제는 넘쳐나는 오염수를 처리할 마땅한 대책이 없어 가까운 미래 추가 오염 등의 피해가 예상된다는 점이다. 앞선 9일 일본 경제산업성과 도쿄전력은 오염수 처리 문제를 두고 소회의를 열었지만 성과 없이 회의를 끝냈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나온 고준위 오염수는 저장할 공간이 오는 2022년 여름쯤이면 한계에 달한다. 사정이 이러자 원전 피해지 주민들도 불안을 감추지 못해 아베 정부를 향해 거센 비판을 이어오고 있다.

반면 일본 정부는 오염수 얘기만 나오면 “안전하다”, “통제되고 있다”는 말만 되풀이할 뿐 방사선 오염 관련 자료는 2013년 특별법을 제정해 ‘특정비밀’로 지정한 뒤 지금껏 공개하지 않고 있다.

후쿠시마 앞바다 등 일본해의 방사성 물질 오염은 원전 사고 직후부터 예상된 일이지만 예상을 크게 뛰어넘었다는 우려가 나온다. 쓰쿠바대 아오야마 미치오 객원 교수 연구팀은 “바다에 버린 고준위 오염수가 새로운 경로를 통해 예상보다 빨리 일본에 돌아왔다”며 “방사성 물질 세슘이 단기간에 태평양을 돌아 일본에 온 건 의외의 결과”라고 강조했다.

당초 세슘은 20~30년 정도가 걸려 일본 근해로 돌아올 것으로 예측됐지만 예상을 크게 뛰어넘을 정도로 빨리 일본에 돌아왔다는 것이다. 이에 일본 앞바다에 버리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그 피해가 전 세계는 물론 일본에도 고스란히 전해지기 때문이다.
방사선 검사를 받는 일본 어린이. 사진=월스트리트저널 캡처
◆韓 외교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매우 엄중하게 인식’

이러한 가운데 외교부는 19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해 주한 일본대사관 관계자를 초치하고 한국의 우려와 일본 정부의 처리계획 설명 요청 등이 담긴 ‘구술서’를 전달할 것으로 전해졌다.

구술서는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처리 결과가 양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 나아가 해양으로 연결된 국가 전체에 미치는 영향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권세중 외교부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은 이와 함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가 대한민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은 물론, 주변 해양 생태계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한일 양국이 함께 모색해 나갈 것을 제안한다는 계획이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