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조국 딸 의혹' 기사의 부실함

정철운 기자 입력 2019.08.19. 16:51

한국일보 19일자 1면에 "조국 딸, 두 번 낙제하고도 의전원 장학금 받았다"는 제목으로 톱기사를 실었다.

제목만 보면 독자들은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딸이 두 번이나 낙제를 받을 정도로 성적이 나빴으나 장학금을 받았고, 이는 특혜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자수첩] 민정수석 '월권'으로 연결 짓는 의혹 제기의 파급력에 비해 팩트 부실

[미디어오늘 정철운 기자]

한국일보 19일자 1면에 "조국 딸, 두 번 낙제하고도 의전원 장학금 받았다"는 제목으로 톱기사를 실었다. 제목만 보면 독자들은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딸이 두 번이나 낙제를 받을 정도로 성적이 나빴으나 장학금을 받았고, 이는 특혜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조 후보자 딸이 받은 장학금은 성적과 무관한 교외장학금이다. 부산대 의전원 관계자는 19일 통화에서 "일반적으로 교내 장학금은 성적 우수가 반영되지만 외부장학금은 장학금 선정에 학교 측 재량이 없다"며 "(장학금을 준) 소천장학재단에서 장학금 선정에서 무얼 고려했는지는 우리도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2016~2018년까지 6학기 연달아 매 학기 200만원씩 모두 1200만원을 조 후보자 딸이 받은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19일자 한국일보 1면.

소천장학재단은 당시 부산대 의대 교수였던 A씨가 2013년 개인적으로 설립해 지금껏 제자들에게 모두 44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한국일보의 의혹 제기가 사실이라면, A씨는 박근혜정부 지지율이 여전히 고공행진 중이었던 2015년 말부터 정권교체를 예상하고 조국 서울대 교수가 민정수석 등 요직에 오를 것을 예상했으며, 매 학기 200만원씩 장학금을 주면 훗날 자신의 출세에 유리할 것이라 판단했다고 봐야 한다.

한국일보 기사엔 A씨가 부산의료원장으로 임명되는 과정에서 문제가 될만한 특이점은 없다. A씨가 의료원장이 되기에 함량 미달인데 됐다거나, 아님 공모과정에서 단수추천이 이뤄지거나 부산시장의 압력이 있었다는 식의 내부고발이 필요했다. 그러나 한국일보는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 후보자가 딸에게 호의를 보인 A교수의 의료원장 임명에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될 수 있는 대목이다"라고만 적었다.

A씨는 대한이비인후과학회 이사장을 비롯해 이미 2015년부터 4년간 양산부산대병원장을 지낸 인물로, 부산의료원장이 되기에 경력상 부족할 게 없다는 평가다. 부산시의료원은 지난 5월30일 임원추천위원회를 꾸려 의료원장 공모에 나섰다. 기존 의료원장 임기가 끝나기도 전에 공모에 나섰다면 문제가 될 소지가 있을 테지만 임기만료에 따른 절차였다.

부산시 관계자는 19일 통화에서 "기존 의료원장 임기만료에 따라 공개모집을 했고 다수가 지원했으며 임원추천위원회가 심사를 거쳐 복수를 추천했고 시장이 최종 선정했다. 절차상 아무런 하자가 없었다"고 밝혔다. 부산의료원 홍보팀 관계자는 19일 통화에서 "부산시와 공동입장을 내고 한국일보의 의혹 제기는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조국 후보자는 7월26일 청와대 민정수석에서 물러났고, A교수는 6월25일 부산의료원장에 선임됐다. 한국일보 보도처럼 "자산 규모가 50억원이 넘는 부유한 집안"의 조국 후보자가 자신의 민정수석 임기만료 한 달을 앞둔 시기, 이미 언론을 통해 법무장관설이 흘러나오던 그 시기에, 자신의 딸에게 매 학기 200만원 씩 장학금을 준 교수를 잊지 않고 부산의료원장에 앉히려고 오거돈 부산시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었을 가능성이 얼마나 될까.

한국일보가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등과 함께 부산대 의전원에서 확인한 '6학기 연속 장학금'은 분명 특이한 사실이다. 그러나 이것을 민정수석의 '월권'으로 연결 짓는 의혹 제기 사이엔 인과관계가 부족해 보인다.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0.23. 06:14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