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culture

레드벨벳 의상논란..해외디자이너, "SM이 디자인 도용해" 의혹 제기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8.20. 14:17 수정 2019.08.20. 14:21
자동 요약

걸그룹 레드벨벳의 신곡 콘셉트 의상이 무단 도용 논란에 휩싸였다.

20일 패션브랜드 Paris99는 공식 인스타그램에 "내 작품에 영감을 받은 의상을 입은 K팝 그룹 레드벨벳에 관심 갖게 해준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이 디자이너에 따르면 SM 측이 레드벨벳 의상 컨셉트로 무단 도용한 디자인은 물결 무늬가 돋보이는 체크 원피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레드벨벳 의상논란 (사진=Paris99 인스타그램 캡처)

걸그룹 레드벨벳의 신곡 콘셉트 의상이 무단 도용 논란에 휩싸였다.

20일 패션브랜드 Paris99는 공식 인스타그램에 "내 작품에 영감을 받은 의상을 입은 K팝 그룹 레드벨벳에 관심 갖게 해준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우리 팀의 누구도 SM엔터테인먼트로부터 디자인 협업에 대한 연락을 받지 못했으며, 만약 그랬다면 기꺼이 협업에 임했을 것이다"고 밝혔다. Paris99 측은 "그 회사가 우리가 아티스트 @ondine.vinao와 함께 만든 이미지를 그대로 가져갔다. 작은 디자이너를 도울 수 있는 거대 기업이 우리의 작업물을 마치 그들의 것인 양 가져간 것에 깊은 상처를 받았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레드벨벳 공식 인스타그램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자신들이 디자인한 의상과 레드벨벳 신곡 '음파음파'의 의상을 첨부했다. 이 디자이너에 따르면 SM 측이 레드벨벳 의상 컨셉트로 무단 도용한 디자인은 물결 무늬가 돋보이는 체크 원피스다. 특히 아이린의 의상은 허리 부분에 구멍이 나 있어 더 비슷하게 보인다.

한편, Paris99는 미국 뉴욕 편집숍인 '오프닝 세레모니'가 지난해 론칭한 브랜드다. 문제의 의상은 브랜드가 출시한 한정판 콜렉션으로 할머니의 앞치마로부터 영감을 받아 제작됐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