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단양서 불시착하던 패러글라이더 고압선에 걸려..2명 구조

입력 2019.08.20. 14:25 수정 2019.08.20. 15:30
자동 요약

충북 단양에서 2명이 탑승한 패러글라이더가 난기류를 만나 불시착하다가 전신주에 걸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45분께 단양군 가곡면 덕천리에서 패러글라이딩하던 조종사 A(48)씨와 체험객 B(33)씨가 난기류를 만났다.

충북소방본부 관계자는 "패러글라이더가 갑자기 난기류를 만나 불시착하다가 전선에 걸렸다"며 "A씨와 B씨가 전선과 3m가량 거리를 두고 걸려서 감전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단양=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충북 단양에서 2명이 탑승한 패러글라이더가 난기류를 만나 불시착하다가 전신주에 걸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충북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일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45분께 단양군 가곡면 덕천리에서 패러글라이딩하던 조종사 A(48)씨와 체험객 B(33)씨가 난기류를 만났다.

A씨의 패러글라이더는 불시착하다가 지상에서 약 10m 높이의 고압선에 걸렸다.

고압선 전압은 2만2천V인 것으로 알려졌다.

119구조대는 사다리차를 이용해 30여분 만에 A씨와 B씨를 구조했다.

A씨와 B씨는 다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충북소방본부 관계자는 "패러글라이더가 갑자기 난기류를 만나 불시착하다가 전선에 걸렸다"며 "A씨와 B씨가 전선과 3m가량 거리를 두고 걸려서 감전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충북소방본부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ogos@yna.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