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포항 앞바다서 멸종위기종 푸른바다거북 죽은 채 발견

입력 2019.08.20. 14:52 수정 2019.08.20. 15:14
자동 요약

경북 포항 앞바다에서 국제 멸종위기종인 푸른바다거북이 죽은 채 발견됐다.

20일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5분께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리 앞바다에서 파도타기하던 레저객이 죽은 푸른바다거북을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푸른바다거북을 비롯한 바다거북은 국제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돼 있다.

포항해경은 국립해양생물자원관에 넘겨 처리할 방침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푸른바다거북 보는 강아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0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리 앞바다에서 죽은 채 발견된 국제적 멸종위기종 푸른바다거북이 포항해양경찰서 영일만파출소에 놓여 있다. 포항해경은 국립해양생물자원관에 넘겨 처리했다. 2019.8.20 sds123@yna.co.kr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 앞바다에서 국제 멸종위기종인 푸른바다거북이 죽은 채 발견됐다.

20일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5분께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리 앞바다에서 파도타기하던 레저객이 죽은 푸른바다거북을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이 거북은 바다 위에 떠 있어 살아있는 것처럼 보였으나 확인한 결과 죽은 상태였다.

다만 죽은 지 오래되지 않아 보존상태는 비교적 양호하다.

거북은 길이 74㎝, 너비 50㎝ 크기로 나이는 50∼60년 정도로 추정한다.

푸른바다거북을 비롯한 바다거북은 국제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돼 있다.

포항해경은 국립해양생물자원관에 넘겨 처리할 방침이다.

해경 관계자는 "물속에서는 살아 있는 것처럼 보였는데 막상 해변에 두고 보니 죽은 상태였다"고 말했다.

포항 앞바다서 발견된 푸른바다거북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0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리 앞바다에서 죽은 채 발견된 국제적 멸종위기종 푸른바다거북이 포항해양경찰서 영일만파출소에 놓여 있다. 포항해경은 국립해양생물자원관에 넘겨 처리했다. 2019.8.20 sds123@yna.co.kr
멸종위기종 푸른바다거북 사체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0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리 앞바다에서 죽은 채 발견된 국제적 멸종위기종 푸른바다거북이 포항해양경찰서 영일만파출소에 놓여 있다. 포항해경은 국립해양생물자원관에 넘겨 처리했다. 2019.8.20 sds123@yna.co.kr
해변에 놓인 푸른바다거북 사체 (포항=연합뉴스) 20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리 해변에 국제적 멸종위기종 푸른바다거북 사체가 놓여 있다. 2019.8.20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sds123@yna.co.kr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