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따뜻한 세상] 트럭에서 갑자기 내린 청년, 도로 위를 뛴 이유?

문성호 입력 2019.08.20. 16:26 수정 2019.08.20. 16:41
자동 요약

휠체어를 타고 힘겹게 횡단보도를 건너던 어르신에게 달려가 도움의 손길을 건넨 청년의 따뜻한 모습이 공개됐다.

그 모습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한 최재영씨는 "처음에는 휠체어를 탄 어르신을 못 봤다. 옆 차선 트럭에서 젊은 청년이 내리기에 '왜 내리지?'라는 생각을 했는데, 청년이 휠체어로 달려가더니 어르신을 횡단보도 끝까지 도와드렸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울신문 TV]

지난달 2일 청주시 상당구 용암동 용암농협사거리에서 휠체어를 타고 횡단보도를 건너는 어르신을 돕기 위해 한 청년이 달려가고 있다. [사진=최재영씨 제공]

휠체어를 타고 힘겹게 횡단보도를 건너던 어르신에게 달려가 도움의 손길을 건넨 청년의 따뜻한 모습이 공개됐다.

제보자 최재영(43, 세종특별자치시)씨는 지난달 2일 청주시 상당구 용암동 용암농협사거리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중 훈훈한 장면을 목격했다.

당시 횡단보도에서는 길을 건너는 보행자들 사이로 몸이 불편한 한 어르신이 휠체어를 탄 채 이동 중이었다. 보행자들 대부분이 도로 반대편에 다다른 것으로 보아 곧 신호가 바뀔 수 있는 상황. 하지만 휠체어를 탄 어르신은 횡단보도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이때, 신호 대기 중인 트럭의 조수석에서 청년이 내리더니 곧장 어르신을 향해 달려갔고, 반대편까지 휠체어를 밀어드렸다.


그 모습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한 최재영씨는 “처음에는 휠체어를 탄 어르신을 못 봤다. 옆 차선 트럭에서 젊은 청년이 내리기에 ‘왜 내리지?’라는 생각을 했는데, 청년이 휠체어로 달려가더니 어르신을 횡단보도 끝까지 도와드렸다”고 설명했다.

최씨는 “(청년처럼 행동하는 것은) 쉽지 않다. 대부분 사람들은 지켜볼 뿐, 선뜻 도와주지 못한다”며 “나이도 되게 젊은 분 같은데, 차에서 내려 돕는 모습을 보니 기분이 좋았다”고 밝혔다.

최씨는 아름다운 청년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뒤늦게 공개한 이유에 대해 “‘제주 카니발 사건’처럼 요즘 도로 위에서 안 좋은 일들이 많이 벌어지고 있는데, 이렇게 따뜻한 상황도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