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네덜란드계 日위안부 '오헤른' 사망.."韓김학순 보고 폭로 용기"

양소리 입력 2019.08.20. 18:32 수정 2019.08.20. 18:50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인도네시아를 점령한 일본군에 납치돼 일본군 위안부의 피해자가 된 얀 루프 오헤른이 96세의 나이로 영면했다.

호주 현지 매체와 '시드니 평화의소녀상 실천추진위원회(시소추)'는 위안부의 고통스러운 삶을 세계 각국에 증언해 국제평화상을 수상했던 네덜란드계 호주인 오헤른이 사망했다고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인도네시아를 점령한 일본군에 납치돼 일본군 위안부의 피해자가 된 얀 루프 오헤른이 96세의 나이로 영면했다고 '시드니 평화의소녀상 실천추진위원회(시소추)'가 전했다. (사진=위안부 여성의 친구 홈페이지) 2019.8.20.


【서울=뉴시스】양소리 기자 =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인도네시아를 점령한 일본군에 납치돼 일본군 위안부의 피해자가 된 얀 루프 오헤른이 96세의 나이로 영면했다.

호주 현지 매체와 '시드니 평화의소녀상 실천추진위원회(시소추)'는 위안부의 고통스러운 삶을 세계 각국에 증언해 국제평화상을 수상했던 네덜란드계 호주인 오헤른이 사망했다고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수녀가 되기 위해 네덜란드령 동인도의 수녀회에서 생활하던 중 오헤른은 1944년 인도네시아 스마랑 시에 설치한 일본군 위안소에 납치돼 3개월 동안 강제 수용됐다.

영국군 장교와 결혼해 호주에서 살며 50년 동안 침묵을 지켜왔던 그는 1991년 우리나라의 김학순 할머니가 최초로 위안부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한 데에 용기를 얻어 이듬해 호주 언론에 자신의 피해 사실을 발표했다.

1992년 12월에는 일본 도쿄에서 열린 전후보상 국제공청회에 참석해 위안부 피해를 증언했다. 2000년엔 일본군 성노예 전범 여성국제법정에 참석해 증언하기도 했다.

2007년에는 미국 청문회에서 출석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진실을 미국과 유럽 등에 알렸다.

한국의 장점돌, 길원옥 할머니 등과 함께 호주 멜버른, 시드니 등에서 꾸준히 위안부 인권 활동을 했다.

호주 검찰 당국은 "세계에 자신의 고통을 말하며 침묵을 깨뜨렸던 오헤른의 비상한 능력을 존경해왔다"며 헌사를 바쳤다.

이어 "오헤른의 생존기는 그 자체로 그의 힘과 용기에 대한 입증이다. 여기 호주 뿐 아니라 전 세계가 그를 그리워 할 것이다"고 했다.

오헤른의 자서전 '50년의 침묵(Fifty Years of Silence)'은 6개 언어로 번역돼 세상에 위안부의 참상을 공개했다.

오헤른의 손녀인 루비 챌린저 감독은 오헤른의 일생을 다룬 다큐멘터리를 '데일리 브레드(2018)' 만들어 수많은 국제 영화제에서 주목을 받았다.

sound@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