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쿠키뉴스

[쿠키뉴스 여론조사] 국민 45.2% "일본 사과해도 치유보상 정부하면 안 돼"

오준엽 입력 2019.08.21. 06:00 수정 2019.09.05. 23:55

한일관계 회복차원에서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해 일본 정부가 진정한 사과를 해도 그에 대한 치유보상을 우리 정부가 해주는 것에 반대하는 의견이 찬성하는 이들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쿠키뉴스 의뢰로 여론조사기관 조원씨앤아이가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전국 성인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현재 거론되고 있는 한일관계 회복을 위한 대안의 동의여부를 물었더니 응답자의 45.2%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일관계 회복차원에서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해 일본 정부가 진정한 사과를 해도 그에 대한 치유보상을 우리 정부가 해주는 것에 반대하는 의견이 찬성하는 이들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쿠키뉴스 의뢰로 여론조사기관 조원씨앤아이가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전국 성인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현재 거론되고 있는 한일관계 회복을 위한 대안의 동의여부를 물었더니 응답자의 45.2%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반대로 ‘동의한다’는 응답은 40.3%,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4.5%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과는 여성들의 여론이 ‘동의하지 않는다’는 쪽으로 좀 더 쏠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큰 차이는 아니지만 성별에 따라 의견양상이 나뉘었다. 남성의 경우 일본의 진정한 사과가 있을 경우 치유보상을 우리 정부가 해주자는 의견이 45.5%인데 반해 해주면 안 된다는 의견이 42.6%로 전체 통계와는 반대되는 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여성은 동의한다는 의견이 35.3%, 동의하지 않는다는 의견이 47.7%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30대(만30~39세)의 52.1%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이어 40대(50.9%), 19~29세(45.6%), 50대(44.6%) 순이다. 유일하게 60세 이상에서만 치유보상을 정부가 해줄 수 있다고 응답한 이들이 46.8%로 ‘동의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36.8%보다 많았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을 지지한다고 밝힌 응답자들이 일본의 직접적인 피해보상을 요구하는 경향을 띄는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당 지지자의 경우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53.1%, ‘동의한다’는 응답이 37%였다. 정의당 지지자는 57.5%가 부동의로 동의자 24.2%의 2배에 달했다.

거주지역별로는 대구·경북지역이 우리 정부의 치유보상 지원에 동의하는 비율이 45.7%로 반대하는 비율 36.1%보다 높았다. 경기·인천은 동의가 43.6%로 부동의 43.1%보다 0.5%p 더 많았다. 이밖의 지역은 모두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우세했다. 특히 대전·세종·충청의 경우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56.1%)이 동의한다는 응답(33.0%)보다 23.1%p나 앞섰다.

이번 조사는 쿠키뉴스와 조원씨앤아이가 공동으로 대한민국에 거주하는 만19세 이상 남녀에게 ARS여론조사(유선전화 22%+휴대전화 78% RDD 방식, 성,연령,지역별 비례할당무작위추출)를 실시한 결과다. 표본수는 총 1003명(통화시도 3만4832건(명) 중 응답한 2.9%)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이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참조하면 된다.

※ 오차보정방법 : [림가중]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값 부여(2019년 07월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기준) 

오준엽 기자 oz@kukinews.com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