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지도교수 "조국 딸, 놀랍게 열심히 했다..부끄럽지 않다"

김소정 입력 2019.08.21. 08:23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씨의 논문 지도교수가 입장을 밝혔다.

21일 CBS김현정의 뉴스쇼에 따르면 조씨의 논문 지도교수인 단국대 의대 장영표 교수와 제작진은 전날 전화 통화를 했다.

장 교수는 "(조씨 논문이) 문제가 있다면 제가 책임질 것. 제1저자로 적절하지는 않았지만 부끄럽지 않다. 놀랍게 열심히 했다. 대부분 애들은 그냥 확인서만 써달라고 하지. 사람들이 잘 몰라서 그런다. 이 작업 자체가 아주 난이도가 높지 않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씨의 논문 지도교수가 입장을 밝혔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21일 CBS김현정의 뉴스쇼에 따르면 조씨의 논문 지도교수인 단국대 의대 장영표 교수와 제작진은 전날 전화 통화를 했다.

장 교수는 “(조씨 논문이) 문제가 있다면 제가 책임질 것. 제1저자로 적절하지는 않았지만 부끄럽지 않다. 놀랍게 열심히 했다. 대부분 애들은 그냥 확인서만 써달라고 하지. 사람들이 잘 몰라서 그런다. 이 작업 자체가 아주 난이도가 높지 않다”고 말했다.

‘조씨가 제1저자로 등재되면서 부당하게 불이익을 본 사람이 있냐’고 묻자 “다 이득을 줬다. 손해는 제가 많이 봤다”고 답했다.

인터뷰에 따르면 장 교수는 조씨가 외국 대학 진학을 원했기 때문에 논문을 도와줬다고 주장했다. 또한 장 교수는 조국 후보자가 아닌 조 후보자 부인과 자신의 부인이 같은 학부형으로 지인 사이라고 밝혔다.

조씨는 고교 재학 중이던 2008년 영어 논문을 제출하고 이듬해 이 논문 제1저자로 등재된 사실이 밝혀졌다. 당시 조씨는 천안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을 했고, 연구소 실험에 참여한 바 있다.

조씨는 학회지 논문 등재 1년 만인 2010년 3월 고대 수시전형으로 합격했다. 조씨는 입학과정에서 자기소개서에 논문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 측은 “후보자의 딸이 외고에 다니던 중 참여한 학부형 인턴십 프로그램은 학교와 전문가인 학부형이 협력해 학생들의 전문성 함양을 도와주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한 뒤 “매일 멀리까지 오가며 프로젝트 실험에 적극 참여해 경험한 실험과정 등을 영어로 완성하는데 기여해 다른 참여자들과 함께 6~7페이지짜리 영어 논문을 완성했고 해당 교수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해명했다.

단국대 측은 조씨의 딸이 논문의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에 대해 연구윤리위원회를 열고 정당성 여부를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김소정 (toystory@edaily.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0.17. 11:5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