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고려고 "성적 조작· 입시학원화는 사실 왜곡"

송창헌 입력 2019. 08. 22. 11:43

기사 도구 모음

시험지 사전 유출 의혹과 상위권 특별관리, 학사 행정 부실 등의 논란을 낳고 있는 광주 고려고가 공개자료를 통해 교육청 감사 결과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고려고 문형수 교장과 이환호 교감, 교사, 학부모 등은 22일 광주시교육청 별관 2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려고는 상위권 학생을 위해 성적을 조작하는 부도덕한 학교가 아니다"며 A4용지 20여 장 분량의 반박 자료를 통해 광주시교육청의 특별감사 결과를 부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상위권 특혜 사실무근..'조작 감사' 교육청 사과해야"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고려고 문형수 교장 등 학교 관계자들이 22일 광주시교육청 별관 2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려고는 상위권 학생을 위해 성적을 조작하는 부도덕한 학교가 아니다"며 광주시교육청의 특별감사 결과를 반박하고 있다. 2019.08.22 goodchang@newsis.com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시험지 사전 유출 의혹과 상위권 특별관리, 학사 행정 부실 등의 논란을 낳고 있는 광주 고려고가 공개자료를 통해 교육청 감사 결과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고려고 문형수 교장과 이환호 교감, 교사, 학부모 등은 22일 광주시교육청 별관 2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려고는 상위권 학생을 위해 성적을 조작하는 부도덕한 학교가 아니다"며 A4용지 20여 장 분량의 반박 자료를 통해 광주시교육청의 특별감사 결과를 부정했다.

학교 측은 "이번 시험지 유출 의혹은 교사의 단순한 실수로 발생된 일로, 인지 후 즉시 규정과 절차에 따라 재시험을 치렀다"며 "청탁이나 고의성, 이익을 본 학생 등에 대한 명백한 증거는 없는 상태며, 이같은 재시험은 여러 학교에서 빚어지는 일"이라고 밝혔다.

또 "우열반을 편성해 최상위권에 특혜를 줬다는 교육청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며 "전국 1만1789개 중·고교 중 2022개교에서 이뤄지고 있는 수준별 이동수업을 해온 것이고, 오히려 하위권 학생들에게 필요하고 권장해야 할 제도"라고 반박했다.

또한 "상위권이든 하위권이든 점수를 의도적으로 올려준 사실은 단 한 건도 없고, 명문대 진학 실적을 올리기 위해 학생선택권을 제한하고, 교육과정을 불일치하게 편성·운영한 것은 고려고만의 문제가 아니라 대다수 고교의 문제"라며 편파 감사에 반발했다.

'대입 학교장 추천 전형을 절대 내신을 기반으로 부실하게 운영했다'는 감사 결과에 대해서도 "종합전형에 대한 학부모 불신과 비교과 영역이 더 좋아 추천된 과거 공립여고 사례 등에 비춰볼 때 '절대 내신'으로 학교장 추천하는 것이 가장 공정한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토요 논술교실과 자율동아리활동 프로그램을 기숙사 학생들에게만 시켰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익자 부담 원칙의 자율동아리로, 감사 결과는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기숙사 운영에 대해서는 "원거리, 가정환경, 배려 대상자를 고려해 1, 2, 3학년 모두 90명 안팎을 선발하고 있으며, 특혜는 없었지만 오해와 오인을 받지 않기 위해 전격 폐쇄했다"고 밝혔다.

학교 측은 이어 교육청에 성적조작과 성적비리에 대한 명백한 증거를 제시할 것과 협박·조작감사에 대한 사과와 책임자 엄중 처벌을 촉구했다.

문형수 교장은 입장문을 통해 "교육청 지침을 일부 위반한 점은 있으나 이른바 '입시 학원화'했다는 말은 사실과 다르며, 결단코 고발과 파면, 해임, 교사 80%가 징계받을 만큼 '중대한 범죄'를 저지르지는 않았다"며 "겁박과 조작된 감사에 대해 시교육청은 사과와 시정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시 교육청은 지난달 8일부터 이달 7일까지 고려고에 대한 특별감사 결과 시험문제 출제, 우열반과 기숙사 운영, 과목선택 제한, 대입학교장 추천 등에서 상위권 학생에게 특혜가 있었다고 보고 교장(파면)·교감(해임) 등 6명 중징계, 교사 48명 징계 또는 행정처분을 요구했다.

goodchang@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