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이재정 경기교육감 "조국 딸 논문, 참다못해 한마디..뭐가 문제?"

박지혜 입력 2019.08.22. 15:14 수정 2019.08.22. 15:19
자동 요약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논문 논란과 관련해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겠다"라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장관후보자의 딸이 고등학생 때 '논문 제1저자'라고 여기저기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참다못해 한마디 한다"라고 운을 뗐다.

이 교육감은 "이런 실습을 했다는 것도 아무 문제 아니고 당시에 권장한 사항이다. 그저 이 문제를 제대로 이해하자는 뜻에서 이 글을 쓴다"라며 조 후보자의 딸을 둘러싼 논란을 일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논문 논란과 관련해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겠다”라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장관후보자의 딸이 고등학생 때 ‘논문 제1저자’라고 여기저기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참다못해 한마디 한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2010년 당시 이명박 정부 시절에 대학 입시에 사정관제도를 도입하면서 여러 가지 활동을 입시평가에 반영했다. 이런 활동의 일환으로 장려한 것이 학생들이 대학교수 등 전문가들로부터 보다 ‘전문적인 교육’ 경험을 쌓는 것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 교육감은 “이런 실습이 끝나면 실습보고서 같은 것을 쓴다. 미국에서는 이런 보고서를 ‘에세이’라고 하는데 에세이의 우리말이 적절한 말이 없어서 ‘논문’이라고 부른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에세이를 쓰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조사연구를 하고 자기 경험과 이해를 바탕으로 자기주장을 쓰는 것”이라며 “‘인턴’이란 말도 무슨 직장이 아니라 이런 교육과 훈련 과정을 의미한다”라고 썼다.

그러면서 “조 후보 따님의 경우도 대학교수의 지도 아래 현장실습을 한 것이고 그 경험으로 ‘에세이’ 보고서를 제출한 것이다. 이것을 논문이라고 한다면 당연히 제1 저자는 그 따님”이라며 “자기 보고서를 자신의 이름으로 내는 것이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겠다”라고 강조했다.

이 교육감은 “이런 실습을 했다는 것도 아무 문제 아니고 당시에 권장한 사항이다. 그저 이 문제를 제대로 이해하자는 뜻에서 이 글을 쓴다”라며 조 후보자의 딸을 둘러싼 논란을 일축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사진=연합뉴스)
또 이 교육감은 “저도 수년간 논문도 썼고, 에세이도 써 봤으며 흔히 말하는 페이퍼도 썼다. 대학에 20년 간 재직하면서 논문지도도 많이 해보았고, ‘에세이’를 과제로 내준 적도 많다”며 “논문은 학위논문의 경우 흔히 ‘dissertation’이라고 한다. 페이퍼는 주로 학기중이나 학기말에 연구결과를 과제로 내는 ‘term paper’ 또는 ‘research paper’가 있다. ‘에세이’는 굳이 우리 식으로 말하자면 일종의 보고서, 발표문 또는 수필과 같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학술지에 기고하는 것은 학술지의 권위에 따라 아주 엄격한 등재기준과 심사과정이 있어서 그야말로 대단히 어렵다”며 “그런 의미에서 우리나라 학술지의 경우 국제적인 기준에 올라 있는 학술지도 있지만 국내에서만 통용되는 학술지도 있다. 학술지의 등재는 학술지 권위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지 저자가 누구냐에 따라 결정하지는 않는다”라고 썼다.

이 교육감은 “비난하지는 말고 경청하는 자세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며 글을 맺었다.

조 후보자의 딸은 단국대 의대 A교수가 주관한 의과학연구소의 2주간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한 뒤인 2008년 12월 대한병리학회에 제출된 영어 논문의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사실이 알려지면서 입시 특혜 논란에 휩싸였다.

박지혜 (noname@edaily.co.kr)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