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中상무부 "美 관세 인상 중단 않으면 모든 결과 감당해야"

신정은 입력 2019.08.25. 10:02 수정 2019.08.25. 10:05

중국 정부가 5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 인상을 선언한 미국에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25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전날 성명을 내고 "미국 측이 약 5500억달러의 중국산 수입품에 부과하는 관세율을 높이기로 한 데 대해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中 "美 5500억달러 중국산 수입품 관세 인상 단호히 반대"
"상황 오판하지 말라" 즉각 중단 촉구
[AFPBB 제공]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중국 정부가 5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 인상을 선언한 미국에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25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전날 성명을 내고 “미국 측이 약 5500억달러의 중국산 수입품에 부과하는 관세율을 높이기로 한 데 대해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상무부는 “이런 일방적 횡포의 보호무역주의와 극한 압박 행위는 중·미 양국 정상의 공동 인식을 위배한다”며 “이는 상호 존중과 평등 호혜라는 원칙도 어기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상무부는 그러면서 “다자간 무역체제와 정상적인 국제무역질서를 심각하게 파괴하면 반드시 자업자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은 미국 측에 상황을 오판하지 말고, 중국인민의 결심을 과소평가하지 말고, 잘못된 방법을 즉각 중단하라고 강력히 촉구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모든 결과를 미국 측이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는 23일 원유·대두 등 5078개 품목 750억달러어치의 미국산 제품에 10%와 5%의 관세를 부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그간 면세 대상이었던 미국산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에 12월15일부터 25%와 5%씩의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다. 이는 미국이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관세 10%를 추가 부과키로 한 데 따른 조치다

이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종전 2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부과해오던 관세율을 현행 25%에서 10월1일부터 30%로 올리겠다고 밝힌 데 이어, 9월1일부터 부과키로 했던 나머지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도 10%에서 15%로 상향 조정하겠다고 공언했다.

신정은 (hao1221@edaily.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