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딸 문제'에 고개숙인 조국.."고통스러워도 짐 내려놓을 수 없다"(종합)

김규빈 기자 입력 2019.08.25. 12:07 수정 2019.08.25. 20:56
자동 요약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5일 국민적 비판 여론에 직면하고 있는 딸의 대학 및 대학원 입학 과정 등을 둘러싼 각종 논란과 관련해 "송구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그러나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문재인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를 이행하라는 국민의 뜻과 대통령님의 국정철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며 "개인 조국, 국민들의 눈높이에 부족한 점도 많지만 심기일전해 문재인정부의 개혁임무 완수를 위해 어떤 노력이든 다 하겠다. 저와 제 가족이 고통스럽다고 하여, 제가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도 없다"고 자진사퇴는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국민들께 송구"
"짊어진 짐 함부로 내려놓을 수 없다"..정면돌파 의지 고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 현대적선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8.25/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김규빈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5일 국민적 비판 여론에 직면하고 있는 딸의 대학 및 대학원 입학 과정 등을 둘러싼 각종 논란과 관련해 "송구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조 후보자는 그러나 "제가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도 없다"며 정면돌파 의지를 고수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10시45분께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 세종로 출장소에서 소회 발표를 통해 "'개혁주의자'가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히 고백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당시 존재했던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많은 국민들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줬다"면서 "국민 정서에 맞지 않고, 기존의 법과 제도에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기 때문이다.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지난 23일 가족들의 사모펀드 투자액과 일가가 이끌어 온 웅동학원에 대한 사회환원 입장을 밝혔지만, 논란의 핵심인 딸 의혹과 관련한 내용이 빠졌다는 비판이 제기되자 재차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그는 "저의 불찰로 지금 많은 국민들에게 꾸지람을 듣고 있고, 제 인생 전반을 다시 돌아보고 있다. 많은 국민들께서 제가 법무부장관으로서 부족하다고 느끼시는 점 뼈아프게 받아들이겠다"면서 "성찰하고 또 성찰해 저의 부족함을 메우기 위해 국민의 목소리를 새겨듣고 저 자신을 채찍질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문재인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를 이행하라는 국민의 뜻과 대통령님의 국정철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며 "개인 조국, 국민들의 눈높이에 부족한 점도 많지만 심기일전해 문재인정부의 개혁임무 완수를 위해 어떤 노력이든 다 하겠다. 저와 제 가족이 고통스럽다고 하여, 제가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도 없다"고 자진사퇴는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제가 지금 할 수 있는 최선은 국민들께서 가진 의혹과 궁금증에 대해 국민의 대표 앞에서 성실하게 모든 것을 말씀드리고, 국민들의 판단을 받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인사청문회에서 주시는 꾸지람을 가슴깊이 새기겠다"고 조속한 인사청문회 개최를 요구했다.

그는 또 "정의당에서 저와 관련된 의혹에 대한 조속한 소명을 요청해, 내일 중으로 소명을 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일을 반면교사 삼아, 앞으로의 삶을 국민 눈높이와 함께 호흡하며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후보자 본인과 가족이 검찰에 고발된 건에 대해,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 어떻게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엔 "검찰에서 법과 원칙, 증거에 따라 수사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국민 청문회가 법적 근거가 없기 때문에 또 다른 특권이라는 논란이 있다. 어떻게 생각하시느냐'는 물음엔 "저희(인사청문회)가 제안한 바 없고, 정당에서 정치권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 결정에 따를 것"이라고 했다.

이어 '교수시절 공인 비판이 허용돼야 한다고 주장했는데, 민정 수석 때 후보자 비판한 사람을 형사고발한 이유는 무엇이냐'는 질문엔 "차이가 있다. 공인에 대한 비판은 지금도 허용돼야 한다. 그러나 의도적으로 조작된 정보를 퍼뜨리는 것은 허용된다고 말한 적 없다"고 잘라 말했다.

다만 '부정입학 의혹이 가짜뉴스라고 했는데, 그럼 기자들도 고소할 것인가', '촛불 혁명을 언급했는데, 금요일에 있었던 촛불집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 등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엘리베이터로 이동했다.

rnkim@news1.kr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