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홍준표 "조국 청문회는 '文정권 청문회'..밀리면 바로 레임덕"

임춘한 입력 2019.08.25. 12:39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법무부 장관 청문회가 아닌 문재인 정권 청문회가 돼버렸다"며 "판이 커져 버렸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메신저가 신뢰를 잃으면 메시지가 먹히지 않는다"며 "조국 사태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적 신뢰를 이미 잃었고, 대통령의 말이 이제 먹히지 않는 세상이 올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좌파 진영 아직도 '쉴드'..기가 막힐 노릇"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법무부 장관 청문회가 아닌 문재인 정권 청문회가 돼버렸다”며 “판이 커져 버렸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권이 밀리면 바로 레임덕으로 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메신저가 신뢰를 잃으면 메시지가 먹히지 않는다”며 “조국 사태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적 신뢰를 이미 잃었고, 대통령의 말이 이제 먹히지 않는 세상이 올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야당이 밀리면 저런 호재에도 밀어붙이지 못하는 무늬만 야당, 무기력한 야당으로 간주되어 야당도 무너진다”며 “국민은 분노하고 있는데 그 분노를 해소할 방법을 찾을 생각은 하지 않고 서로 살기 위해 이전투구 하는 형국”이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아직도 좌파 진영에서는 조 후보자가 직접한 것이 아니지 않느냐, 가족들 문제 아니냐고 쉴드를 치는 것을 보니 참 기가 막힐 노릇”이라며 “눈 가리고 아웅이라는 말은 이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