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지소미아 종료 후 日 정계서 자성론

김양균 입력 2019.08.25. 19:30 수정 2019.08.25. 22:55

우리나라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 이후 일본 정계에서 잇단 자성론이 나오고 있어 눈길을 끈다.

차기 총리 주자 중 한 명인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은 지소미아 종료 다음 날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독일의 전후 반성을 언급하며 일본 정부를 비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시바·하토야마 "과거사 직시해야" 소신발언
사진=연합뉴스

우리나라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 이후 일본 정계에서 잇단 자성론이 나오고 있어 눈길을 끈다. 

차기 총리 주자 중 한 명인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은 지소미아 종료 다음 날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독일의 전후 반성을 언급하며 일본 정부를 비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그는 “일본과 한반도의 역사, 특히 메이지유신 이후의 양국 관계를 배울 필요성을 강하게 느낀다”며 “일본 패전 후 전쟁 책임을 정면에서 직시하지 않았던 것이 많은 문제의 근원에 있다. 이런 상황이 오늘날 다양한 형태로 표면화돼 있다고 생각한다”고 썼다.

이러한 이시바 전 간사장의 소신 발언은 최근 아베 정권이 대한국 공세 드라이브를 높이고 있는 상황에서 이례적이다. 

또한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도 한일 대립의 원점에 일본의 식민 지배가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이 실마리가 된 한일 간의 대립이 최악의 전개가 됐다. 원점은 일본이 한반도를 식민지로 만들어 그들에게 고통을 준 것이다. 원점으로 돌아가 빨리 우애(友愛)정신으로 관계를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양균 기자 angel@kukinew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