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낙연 "北 인도적 지원, 정치상황 무관 추진돼야"

CBS노컷뉴스 김형준 기자 입력 2019.08.25. 19:51

이낙연 국무총리는 25일 국제연합아동기금(UNICEF, 유니세프) 헨리에타 포어 사무총장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인 상황과 무관하게 추진돼야 한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입장이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포어 사무총장을 만나 한국과 유니세프의 협력 관계와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니세프 헨리에타 포어 사무총장 접견
"우리도 유니세프로부터 많은 도움 받아..주어진 의무 다할 것"
이낙연 국무총리(사진=자료사진/이한형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25일 국제연합아동기금(UNICEF, 유니세프) 헨리에타 포어 사무총장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인 상황과 무관하게 추진돼야 한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입장이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포어 사무총장을 만나 한국과 유니세프의 협력 관계와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그는 "유니세프는 반세기 이상 전쟁·빈곤·기아·질병·가정해체 등 다양한 위험에 노출된 아동들의 보호를 위해 노력해 왔다"며 "한국도 그러한 위험에 직면해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하면서 지원에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러면서 "수원국이었던 한국이 이제는 공여국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는 것은 당연한 의무이다"며 "우리 정부는 주어진 의무를 다할 것이다"고 포어 사무총장에게 전했다.

포어 사무총장은 "한국 정부가 아동 및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유니세프의 활동을 적극 지원해 준 데 대해 감사를 표한다"며 "신남방정책과 신북방정책의 추진 과정에서 해당 나라들을 대상으로 유니세프와 협력해 영양·보건·교육·위생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시킬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북한에 대한 인도지원 관련 사업계획 예산과 국제사회의 공여액 간에 큰 차이가 있다"고 하면서, "북한 내 취약계층의 영양 및 보건 상황 개선에 한국 정부와 협력하고 싶다"고 전했다.

[CBS노컷뉴스 김형준 기자] redpoint@c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