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허 찌른 전격 압수수색..'조국 의혹' 특수부 고강도 수사 예고

입력 2019.08.27. 12:15 수정 2019.08.27. 13:48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적 관심 고려한 듯.."자료확보 필요성..신속·효율 수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검찰이 27일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한 각종 의혹과 관련해 고려대와 단국대, 공주대, 부산대 등을 전격 압수수색을 하며 강제수사에 본격 돌입했다.

조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수사하는 주체가 서울중앙지검 형사부에서 특수부로 변경되면서 예상보다 신속하고 강도 높은 수사가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 인사청문회 잡히자마자…"국민적 관심 크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날 오전 서울대와 부산대·고려대 등지를 동시다발로 압수수색하며 의혹 관련 자료들을 확보 중이다.

전날 국회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일정을 다음달 2~3일로 합의한 직후에 이뤄진 압수수색이다.

조 후보자에 대한 고소·고발 사건 10여개를 들고 있던 검찰이 인사청문회를 지켜본 뒤 수사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

그러나 검찰은 인사청문회 준비가 한창인 이날 오전 동시다발적인 압수수색에 나섰다. 예상을 깨는 강제수사라는 평가가 많다.

실제 조 후보자 측도 당황스러운 기색을 숨기지 못했다.

조 후보자 역시 가족에게서 압수수색 사실을 전해 듣고서야 검찰의 강제수사 착수를 알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발 빠른 수사 착수 배경과 관련해 "국민적 관심이 큰 공적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검찰 관계자는 "객관적 자료를 통해 사실관계를 규명할 필요가 크고, 만약 자료 확보가 늦어질 경우 객관적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검찰로서는 인사청문회를 지켜보고 수사 일정을 조율했다간 현 정권 실세에 대한 수사기관의 '봐주기 의혹'으로 번질 가능성을 고려해 일찌감치 논란 소지를 없애면서 증거 확보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신속한 강제수사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조국 가족 펀드'로 알려진 사모펀드의 실소유주 의혹을 받는 조 후보자의 5촌 조카가 오랫동안 운영해온 인터넷 카페를 폐쇄하고, 조 후보자 딸이 인터넷 게시글들을 잇달아 삭제하는 사정 등으로 인해 검찰 수사가 제때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고개를 드는 상황이었다.

법무부 장관으로 유력시되는 사람을 검찰이 제대로 수사할 수 없을 테니 특검에 수사를 맡겨야 한다는 주장이 자유한국당 등 야권에서 제기되는 점도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재촉한 배경이 됐다는 분석도 있다.

최대 현안인 검경 수사권 조정을 앞두고 검찰이 자신들을 지휘하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수사에 나선 점도 미묘하게 해석될 수 있다.

장관이 아닌 장관 후보자의 지위에 있을 때가 수사 중립성 논란을 최소화하며 실체적 사실관계를 따져볼 수 있는 적기라고 검찰이 판단했을 거라는 관측이다.

웅동학원·중학교 압수수색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검찰이 웅동중학교를 압수 수색한 27일 오전 경남 창원시 진해구 웅동중학교에서 취재진이 취재하고 있다. 이 중학교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집안이 소유한 학교법인 웅동학원 소유의 사립중학교다.image@yna.co.kr

◇ 딸 입시·웅동학원·사모펀드 의혹 모두 수사대상

특히 주목할 만한 점은 수사 주체가 형사부에서 특수부로 넘어갔다는 사실이다.

검찰은 이제까지 조 후보자와 관련해 들어온 10여건의 고소·고발 사건을 주로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성상헌)에 배당해왔다. 형사부는 일반적인 고소·고발 사건을 처리한다.

그러나 이날 압수수색의 주체는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로 확인됐다.

검찰 내 최정예 부대로 꼽히는 서울중앙지검 특수부로 수사 주체가 변경된 만큼 '조국 의혹'에 대한 고강도 수사가 예상된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주체가 변경된 시점은 확인해줄 수 없다"면서 "신속하고 효율적인 수사를 하기 위한 것"이라고 짧게 설명했다.

검찰은 그간 제기된 거의 모든 의혹을 다 들여다볼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서울대 환경대학원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부산의료원, 고려대, 단국대, 공주대 등지를 압수수색하며 딸 조모(28)씨의 의료논문 제1저자 등재와 입학 과정, 장학금 수령 관련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

부산시청 건강정책과 등지에도 수사관들을 보낸 만큼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수령과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선임의 관련성을 살필 것으로 보인다.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서울 역삼동 사무실과 경남 창원에 있는 웅동학원 재단 사무실도 압수수색 대상지에 포함됐다.

조 후보자 일가가 10억원이 넘게 투자한 사모펀드의 실소유자가 누구인지, 조 후보자가 공직자로서 취득한 정보가 펀드 투자에 영향을 미치며 공직자윤리법을 위한 소지가 있는지 등에 대한 수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웅동학원과 관련해서는 조 후보자 동생 조모씨가 교사 채용을 대가로 2억원을 받았다는 의혹, 조씨의 전처가 제기한 공사대금 상환 소송에서 두 차례 무변론 패소한 배경 등도 수사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꾸려진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지 않았다.

그는 "검찰 수사를 통해 조속히 사실관계가 해명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여권을 비롯한 일각에서는 예상을 뛰어넘는 검찰의 발빠른 수사가 조 후보자에게 독이 되기보다는 불필요한 의혹을 털어내고 신속하게 논란을 줄여줄 수도 있을 것이라는 기대 섞인 전망도 나온다.

sj9974@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6.01. 18:47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