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트럼프 지지했던 美농민들 "정부가 우릴 지옥 빠뜨려"

권영미 기자 입력 2019.08.28. 15:33 수정 2019.08.28. 18:31

중국과의 무역전쟁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미국 농민들이 "정부가 우리를 지옥같은 상황에 빠뜨렸다"면서 정부 지지층에서 이반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더힐 등 미 매체들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더힐에 따르면 아이오와주 옥수수 재배자협회(ICGA)는 이날 중국과의 무역전쟁이 1년을 넘어가면서도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트럼프 행정부가 소규모 정유 기업에 바이오 연료 의무 조항을 면제한 것때문에 추수철을 앞두고 옥수수 가격이 급락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중 무역전쟁으로 농산물 수출 막혀..5년전 비해 절반 넘게 '뚝'
미국의 농촌 <자료 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중국과의 무역전쟁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미국 농민들이 "정부가 우리를 지옥같은 상황에 빠뜨렸다"면서 정부 지지층에서 이반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더힐 등 미 매체들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더힐에 따르면 아이오와주 옥수수 재배자협회(ICGA)는 이날 중국과의 무역전쟁이 1년을 넘어가면서도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트럼프 행정부가 소규모 정유 기업에 바이오 연료 의무 조항을 면제한 것때문에 추수철을 앞두고 옥수수 가격이 급락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협회는 성명에서 "정부가 우리를 이런 상황에 빠뜨렸으며 그들은 우리가 이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시골지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어야 할 때다. 그는 미국 농부들과 약속을 했고 지금이 그 약속을 지켜야 할 때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에서 미국 농민들의 든든한 지지를 받았다. 그러나 무역전쟁에서 중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층을 뒤흔들기 위해 농촌 지역을 타깃으로 삼아 미 농산물 수입을 줄였다.

무역전쟁은 또한 2020년에 경기침체가 올 것이라는 우려를 심화시켰고, 이는 트럼프의 재선 가도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6일 농민들을 달래듯 "우리 위대한 농민들은 무역협상에서 이기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것이다. 그들은 큰 '승자'가 될 것"이라고 트위터를 올렸다.

하지만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격려에도 농민들의 심정적 이탈은 더욱 가속되고 있다. 많은 농민들이 대통령의 접근법을 더는 못참아하고 있다는 것이다.

미네소타 옥수수재배자협회(MCGA)의 브라이언 탈만 회장은 이달 남부 미네소타에서 열린 연례 농업축제에서 소니 퍼듀 농무부 장관에게 "우리는 다시 위대해지지 않기 시작했다"면서 "상황이 점점 더 나빠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6년에 그랬듯이 대통령을 더이상 지지하지 못할 것 같다"고 했고 대통령에게는 "언젠가는 게임을 그만두고 테이블로 돌아와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정부 자료에 따르면 2014년 미국의 대중 농업 수출 총액은 240억 달러였지만 지난해에는 91억 달러로 감소했다. 올 상반기 대중국 수출액은 13억 달러 감소했다. 농민들에 대한 무역 분쟁의 피해는 농기계 제조업자들에게까지 확산되고 있다. 디어앤드컴퍼니는 이달 들어 올해 두 번째로 수익전망치를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ungaungae@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