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배달앱 악용해 헤어진 여자친구 사는곳 찾아내 폭행..20대 입건

입력 2019.08.28. 21:13 수정 2019.08.29. 07:29

서울 구로경찰서는 배달 앱을 악용해 헤어진 여자친구가 사는 곳을 찾아내 폭행한 20대 남성을 불구속 상태로 수사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A씨는 이달 21일 정오쯤 B씨가 살고 있는 서울 구로구 오피스텔에 강제로 침입해 B씨를 폭행한 혐의(폭행·주거침입)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와 B씨는 동거하던 사이였으며, 헤어진 후 B씨가 구로구 지인의 집에서 머물고 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구로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서울 구로경찰서는 배달 앱을 악용해 헤어진 여자친구가 사는 곳을 찾아내 폭행한 20대 남성을 불구속 상태로 수사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A씨는 이달 21일 정오쯤 B씨가 살고 있는 서울 구로구 오피스텔에 강제로 침입해 B씨를 폭행한 혐의(폭행·주거침입)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와 B씨는 동거하던 사이였으며, 헤어진 후 B씨가 구로구 지인의 집에서 머물고 있었다.

A씨는 배달 앱 고객센터에 전화를 걸어 B씨의 전화번호를 바탕으로 B씨가 지내고 있는 곳을 확인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B씨의 신고로 현장에 도착한 경찰에 의해 현행범 체포됐다.

A씨는 자신의 범행을 시인하면서도 "화해하기 위해 그랬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의 피해를 추가로 조사하며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kcs@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