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내년 교육분야 예산 72조4829억..고교 무상교육에 6594억원

이진호 기자 입력 2019. 08. 29. 09:00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내년 고교 무상교육 예산으로 6594억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대학이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대학혁신지원사업에 8035억원을 투입한다.

대학혁신지원사업에 총 8035억원을 편성했다.

또한 산학연협력 문화를 조성해 대학이 인재양성과 산업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산학연협력 고도화 사업에 올해보다 764억원 늘어난 3689억원을 지원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0예산안] 정부안 국무회의 통과..전년대비 2.6%↑
대학혁신지원 8035억원..고교 취업연계 장려 1107억원
전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공부하고 있는 모습(뉴스1DB) © News1 문요한 기자

(서울=뉴스1) 이진호 기자 = 정부가 내년 고교 무상교육 예산으로 6594억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대학이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대학혁신지원사업에 8035억원을 투입한다. 고교 취업연계 장려금 예산으로는 1107억원이 편성됐다.

29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2020년 정부 예산안에서 교육분야 예산안은 72조4829억원으로 올해 본예산(70조6490억원)보다 1조8339억원 증액됐다. 약 2.6% 늘어났다.

교육분야 예산은 교육부 예산과는 차이가 있다. 교육분야 예산에는 교육부 예산 가운데 교육급여 등 사회복지 예산이 제외되고 타부처 교육관련 예산을 포함한다.

정부는 내년 고등학교 2~3학년 대상 무상교육 지원에 6594억원을 투입한다. 총 88만여명을 지원하는데 들어가는 비용의 47.5%를 지원한다. 유아교육비 보육료 지원에는 총 3조7846억원을 투입한다.

대학 지원에도 초점을 맞춘다. 대학혁신지원사업에 총 8035억원을 편성했다. 올해보다 2347억원(41.3%) 늘렸다. 대학원생 장학금과 신진연구인력 인건비 등을 지원하는 BK21 사업에 3839억원을 지원한다.

232억원은 강사법 시행과 맞물려 대학 시간강사들의 퇴직금을 지원하는데 쓰인다. 또한 산학연협력 문화를 조성해 대학이 인재양성과 산업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산학연협력 고도화 사업에 올해보다 764억원 늘어난 3689억원을 지원한다.

전문대 학생들을 전문기술인으로 육성하기 위해 '전문기술인재장학금'을 신설하고 약 1000명에게 71억원을 지원한다. 전문대학혁신지원 사업에는 올해보다 1000억원(34.4%) 증액해 총 3908억원을 편성했다.

지방 국립대의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발전의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한 예산은 올해보다 4억원 줄어든 1500억원을 지원한다. 국립대 실험실습 기자재 확충에는 1217억원을 투입한다.

선취업 후진학 활성화 지원도 강화한다. 고교졸업 후 조기에 취업하고 취업 후에도 언제든 학업을 계속할 수 있는 여건 조성을 위해서다.

고교졸업 후 중소기업에 취업하는 직업계고 학생에게 400만원의 장려금을 지원하는 '고교취업연계장려금' 예산으로 1107억원을 편성했다. 수혜 대상을 2만6000명에서 3만2000명으로 늘린다.

또한 저소득층 중·고등학생을 발굴해 대학 졸업때까지 지원하는 '복권기금 꿈사다리' 장학사업을 본격 시행할 수 있도록 1263억원을 편성했다.

jinho26@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