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유시민 "조국을 보면 인간이 무섭다"

이규복 입력 2019.08.29. 09:25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일들을 보며 인간이 무섭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29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국회 인사청문회가 후보자의 약점을 들춰내서 대통령과 정부를 공격하는 무대로 쓰인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중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일들을 보며 인간이 무섭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29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국회 인사청문회가 후보자의 약점을 들춰내서 대통령과 정부를 공격하는 무대로 쓰인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확정된 사실에 의거해 후보자에 대한 판단을 형성하는 게 중요하지만 무조건 조국을 떨어트려야 한다는 욕망이 언론보도를 지배하고 있다"며 "인사청문회 개최도 불확실한 상황이지만 청문회를 통해 법을 위반한 사실이 하나라도 드러나면 조국 후보자가 사퇴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서울대 촛불집회에 대해서는 "순수하게 집회에 참석한 학생이 많은지 집회에 나온 사람들을 보러 온 자유한국당 관계자가 많은지는 확인할 데이터가 없다"고 밝혔다.
이규복 기자 kblee341@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