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돼지감자차'에서 발암추정물질 권고치 7배 검출.. "티백 빼고 마셔야 안전"

최진주 입력 2019. 08. 29. 10:14 수정 2019. 08. 29. 19:32

기사 도구 모음

케이블 방송 등에서 만성질환에 도움이 된다고 홍보하는 돼지감자차에서 권고치의 최대 7배가 넘는 발암추정물질이 검출됐다.

특히 돼지감자를 볶아 만든 돼지감자차 제품에서 아크릴아마이드 검출량이 902.2~7,331㎍/㎏으로 매우 높게 나왔다.

그러나 식약처는 돼지감자차를 제품에 제시된 방법에 따라 섭취하면 아크릴아마이드 섭취를 100 분의 1 수준 이하로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식약처, 감자스낵 등 가공식품 아크릴아마이드 검사 결과 “우려 수준 아냐”

돼지감자. 게티이미지뱅크

케이블 방송 등에서 만성질환에 도움이 된다고 홍보하는 돼지감자차에서 권고치의 최대 7배가 넘는 발암추정물질이 검출됐다. 그러나 차의 티백을 흔든 뒤 티백을 빼고 마시면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시중에 유통되는 가공식품 1,022건을 수거해 발암추정물질인 아크릴아마이드함량을 검사한 결과 노출량이 우려할 수준이 아니라고 29일 밝혔다. 평균 검출량이 국내 저감화 권고기준치(1,000㎍/㎏)의 10분의 1 가량인 129㎍/㎏에 불과했다.

권고치를 초과한 제품은 총 20건으로, △과자류 10건(감자 과자 9건) △다( )류 5건 △향신료 가공품 1건 △기타 농산가공품(감자튀김 등) 4건 등이었다. 특히 돼지감자를 볶아 만든 돼지감자차 제품에서 아크릴아마이드 검출량이 902.2~7,331㎍/㎏으로 매우 높게 나왔다. 그러나 식약처는 돼지감자차를 제품에 제시된 방법에 따라 섭취하면 아크릴아마이드 섭취를 100 분의 1 수준 이하로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식약처 문귀임 과장은 “돼지감자에 환원당 성분이 많이 들어있기 때문으로, 시간이 지날수록 아크릴아마이드가 더 많이 생성된다”고 설명하고, 약 80℃ 물 100㎖를 부어 1,2분 경과 후 티백을 수회 흔든 뒤 티백을 잔에서 빼고 마시면 된다”고 설명했다.

아크릴아마이드는 감자 등 탄수화물 함량이 많은 식품을 굽거나 기름에 튀기는 등 고온으로 가열할 때 자연적으로 생성되는 유해물질이다. 이 때문에 미국 등 해외나 국내에서 기준치 대신 저감 권고치를 제시하고 있다. 동물실험에서는 발암성이 확인됐으나 아직 인체 유해성은 확인되지 않아 국제암연구소가 ‘인체 발암 추정물질’(Group 2A)로 분류하고 있다.

최진주 기자 pariscom@hankookilbo.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