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한국당 "조국, 사무실 꽃 보며 자위나 하시라"

이호승 기자 입력 2019.08.31. 15:36

자유한국당은 3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해 "국민 우롱 말고, 사무실의 꽃을 보며 자위(自慰)나 하시라"라고 비판했다.

김정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30일 오전 출근길에 나선 조국은 침통한 표정이었지만,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다가 다시 열리자 환하게 웃고 있었고, 카메라를 의식한 듯 순식간에 굳은 표정으로 돌변했다"며 "침통한 표정으로 동정을 호소하면서도, 뒤돌아서서는 지지자들의 꽃 몇 송이를 떠올리며 함박웃음을 짓는 조국이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국의 반성도 믿을 수 없게 돼..자연인으로 돌아가야"
김정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자유한국당은 3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해 "국민 우롱 말고, 사무실의 꽃을 보며 자위(自慰)나 하시라"라고 비판했다.

김정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30일 오전 출근길에 나선 조국은 침통한 표정이었지만,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다가 다시 열리자 환하게 웃고 있었고, 카메라를 의식한 듯 순식간에 굳은 표정으로 돌변했다"며 "침통한 표정으로 동정을 호소하면서도, 뒤돌아서서는 지지자들의 꽃 몇 송이를 떠올리며 함박웃음을 짓는 조국이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국민은 목이 터져라 그의 위선을 꾸짖고 있지만, 정작 조국은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며 "반성마저 연기가 가능한 조국의 우롱에 국민은 분노와 울분으로 치를 떨고 있다"고 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제 조국의 반성마저 믿을 수 없게 됐다"며 "자연인으로 돌아가 지지자들이 보내준 꽃이나 보며 그간의 위선을 위로하시라"라고 말했다.

yos547@news1.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