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경찰청, '전범기업' 다이셀 특혜 의혹..진상조사 착수

김재경 samana80@mbc.co.kr 입력 2019.09.01. 11:36

경상북도와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등 우리 정부가 일본 전범기업 다이셀 코리아에게 공장설립 특혜를 준 의혹이 있다는 MBC 스트레이트의 보도와 관련해 경찰청이 진상조사에 착수했습니다.

MBC 보도제작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지난 26일 방송에서 지난 2011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이 일본 전범기업 '다이셀시스템즈코리아'의 에어백 공장을 경북 영천에 유치하는 과정에서 초법적인 각종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상북도와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등 우리 정부가 일본 전범기업 다이셀 코리아에게 공장설립 특혜를 준 의혹이 있다는 MBC 스트레이트의 보도와 관련해 경찰청이 진상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청은 다이셀 코리아가 경북 영천의 산업단지에 자동차 에어백 부품 공장을 세우면서 화약류 관련 법령의 안전 기준을 무시했다는 MBC 스트레이트의 보도에 대해 관련 사실을 확인 중에 있으며, 사실관계를 파악해 위법 혐의가 나오는 데로 수사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전범기업 다이셀 코리아가 정부의 인허가를 받는 과정에서 총포화약안전기술협회에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정황이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의혹이 일고 있는 만큼 자세히 들여다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MBC 보도제작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지난 26일 방송에서 지난 2011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이 일본 전범기업 '다이셀시스템즈코리아'의 에어백 공장을 경북 영천에 유치하는 과정에서 초법적인 각종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김재경 기자 (samana80@mbc.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