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감자칩 먹어? 말어?

김은령 기자 입력 2019.09.01. 13:40 수정 2019.09.02. 11:22

한국소비자원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일주일 사이 식품 안전과 관련된 상반된 발표를 내놔 소비자들이 혼란스러워 하고 있다.

1일 정부부처 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지난달 29일 감자스낵 등 아크릴아마이드가 검출될 수 있는 제품 1022건을 조사한 결과 검출 수준이 우려할만하지 않다고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소비자원, 발암물질 유럽기준치 이상 검출 발표 vs 식약처, 우려 낮다


한국소비자원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일주일 사이 식품 안전과 관련된 상반된 발표를 내놔 소비자들이 혼란스러워 하고 있다.

1일 정부부처 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지난달 29일 감자스낵 등 아크릴아마이드가 검출될 수 있는 제품 1022건을 조사한 결과 검출 수준이 우려할만하지 않다고 발표했다. 돼지감자차 등 일부 제품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제품이 나왔지만 물에 우려 마시면 섭취량은 기준치를 한참 밑돈다는 설명이다.

이는 불과 일주일전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아크릴아마이드 조사 자료'와 상반된 내용이다. 소비자원은 지난달 20일 감자튀김, 감자과자 등 50여개 제품을 대상으로 아크릴아마이드 함량을 모니터링한 결과 일부제품이 유럽연합(EU) 기준을 초과하고 있다며 식품군별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크릴아마이드는 탄수화물이 많은 식품을 고온에서 조리할 때 자연적으로 생성되는 물질로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인체발암추정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아크릴아마이드 권고 기준을 1000㎍/㎏로 설정하고 2006년 이후 모니터링, 기술지원 등을 통해 저감화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

식약처는 소비자원의 검사, 발표와는 관계없이 아크릴아마이드 모니터링을 위해 장기적으로 준비해 검사한 결과를 발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식약처와 소비자원은 안정성 조사에 대한 상호협력 MOU(양해각서)를 체결한 상태여서 사전에 소비자원의 발표에 대해 전달받았다고 설명했다. 사전에 충분히 조율을 할 수 있는 문제였다는 얘기다.

반면 소비자들은 상반된 조사 결과를 놓고 혼란스러울 수 밖에 없다. 가뜩이나 건강과 직결된 먹거리 안전, 식품 안전 문제에 민감한 소비자들에게 이와같이 공식적인 정부 기관 발표가 엇갈릴 경우 신뢰가 떨어질 수 있다.

아울러 업계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이다. 식품업계의 경우 식품 안전 문제가 어떤 문제보다도 중요한 이슈다. 건강에 유해한 물질이 검출됐거나 식품 위생상 문제가 발생하면 치명적인 타격을 입을 수 있다. 실제 소비자원이 발표 후 '감자칩 등에 아크릴아마이드 검출량이 높다'는 내용의 기사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나 인터넷 카페, 커뮤니티 등에서 공유됐다.

업계 관계자는 "식품 안전이나 위생에 관한 문제는 업계 생존이 걸린 만큼 민감한 사항"이라며 "이를 감안할 때 보다 신중하게 발표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은령 기자 taurus@mt.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