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검찰, '조국 딸 의혹' 교수 소환..부인 대학도 압수수색

나운채 입력 2019.09.03. 10:32

검찰이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의 논문 저자 관련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단국대학교 교수를 소환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7일 조 후보자 딸의 논문 및 장학금, 입시·학사 과정 등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서울대와 고려대, 부산대, 단국대, 공주대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국 딸 논문 '제1저자' 등재 의혹 확인
코이카·조국 부인 근무 대학 압수수색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시간 무제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9.09.02.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나운채 김재환 기자 = 검찰이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의 논문 저자 관련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단국대학교 교수를 소환했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단국대 장모 교수를 소환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조 후보자 딸 조씨는 한영외고에 다니던 시절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 인턴을 한 뒤 대한병리학회에 제출된 의학 영어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연구와 실험을 주도하는 제1저자에 단기 인턴을 한 고등학생이 이름을 올린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논문의 책임저자였던 장 교수는 인론 인터뷰를 통해서 "조씨가 (논문에) 가장 많은 기여를 했다"고 주장했다. 단국대는 논문 등재 과정 등에 대한 적절성과 위법성 등을 확인하기 위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7일 조 후보자 딸의 논문 및 장학금, 입시·학사 과정 등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서울대와 고려대, 부산대, 단국대, 공주대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검찰은 압수한 증거물을 토대로 장 교수에 대한 직접 조사 진행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검찰은 이날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에 대한 압수수색도 함께 진행했다. 검찰은 조 후보자 딸의 봉사활동 자료를 확인하기 위한 차원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조 후보자 부인 정경심(57)씨가 근무하고 있는 경북 영주 소재 동양대학교에 대해서도 가족 투자 사모펀드 등 관련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akang@newsis.com, naun@newsis.com, cheerleader@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