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얼굴없는 예술가' 뱅크시의 중고 트럭 경매..최고 24억원

박종익 입력 2019.09.03. 10:57 수정 2019.09.03. 10:57

세계적인 거리 예술가 뱅크시의 그림이 담긴 중고 트럭이 경매에 나온다.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CNN 등 해외 주요언론은 뱅크시의 작품이 그려진 볼보 FL6트럭이 오는 14일 영국 경매회사 본햄즈가 주관하는 경매에 나온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세계적인 거리 예술가 뱅크시의 그림이 담긴 중고 트럭이 경매에 나온다.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CNN 등 해외 주요언론은 뱅크시의 작품이 그려진 볼보 FL6트럭이 오는 14일 영국 경매회사 본햄즈가 주관하는 경매에 나온다고 보도했다.

1988년 제작돼 사실 차량 자체로는 금전적 가치가 없는 이 중고 트럭은 놀랍게도 130만~200만 달러(16~24억원)의 가치가 매겨졌다. 이유는 차량 전체가 뱅크시가 그린 그라피티로 가득차 있기 때문. 지난 2000년 뱅크시가 그린 것으로 알려진 이 그라피티는 대포로부터 도망치는 한 무리의 군사와 원숭이 등이 그려져있다.

본햄즈 측은 "뱅크시가 노동자의 차량을 빈 캔버스로 삼아, 스프레이 페인트로 특유의 풍자와 유머를 담아냈다"면서 "뱅크시의 작품 중에서는 가장 큰 편에 속하며 노동자의 트럭이 페라리와 비슷한 가격에 팔릴 수 있다는 것이 다소 아이러니하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6년에도 이와 유사한 뱅크시의 작품이 경매에 나와 낙찰됐다. 경찰특공대인 SWAT팀의 차량을 뱅크시 특유의 해학으로 덧칠한 이 트럭은 당시 약 26만 달러에 낙찰됐다.    

한편 일명 ‘얼굴 없는 화가’로 전 세계에 알려진 뱅크시는 도시의 거리와 건물에 벽화를 그리는 그라피티 아티스트다. 그의 작품은 전쟁과 아동 빈곤, 환경 등을 풍자하는 내용이 대부분으로 그렸다 하면 사회적 파문을 일으킬 만큼 영향력이 크다. 특히 유명 미술관에 자신의 작품을 몰래 걸어두는 등의 파격적인 행보로도 유명하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