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쉬는 날 식당에서 수건 2장으로 기름화재 진압한 소방관

입력 2019.09.03. 13:17

쉬는 날 친목 모임에 참석한 소방관이 모임 장소에서 난 불을 신속하게 진압해 화제다.

3일 대구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18분께 수성소방서 범물119안전센터 강태성 소방위는 수성구 신매동 한 음식점에서 모임을 하던 중 주방에서 불이 난 것을 발견했다.

강 소방위는 "불이 난 것을 본 순간 반사적으로 몸이 움직였다"며 "근무시간이 아니어도 소방관이면 누구나 그렇게 했을 것"이라며 겸손해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쉬는 날 친목 모임에 참석한 소방관이 모임 장소에서 난 불을 신속하게 진압해 화제다.

3일 대구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18분께 수성소방서 범물119안전센터 강태성 소방위는 수성구 신매동 한 음식점에서 모임을 하던 중 주방에서 불이 난 것을 발견했다.

강 소방위는 음식점에 있던 손님들을 대피시키며 119에 신고해달라고 요청한 뒤 물 묻힌 수건 2장을 들고 재빨리 주방으로 달려갔다.

식당에 소화기가 있었지만 소화기를 뿌릴 경우 소화 약제로 인해 식당이 정상 영업을 하지 못할 것을 생각했다.

그는 치솟는 불길을 단지 수건을 덮는 방식으로 끄는 데 성공했다.

기름 화재의 특성을 잘 아는 강 소방위가 수건을 물에 충분히 적신 덕에 불길을 단번에 잡을 수 있었다.

강 소방위는 "불이 난 것을 본 순간 반사적으로 몸이 움직였다"며 "근무시간이 아니어도 소방관이면 누구나 그렇게 했을 것"이라며 겸손해했다.

비번날 수건으로 화재 진압한 강태성 소방위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unhyung@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