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구미 왕산광장·왕산루→산동광장·산동루 명칭 변경 논란

입력 2019.09.04. 12:17

독립운동가 왕산 허위 선생의 이름을 따 지은 광장과 누각 등 명칭을 갑자기 동네 명칭으로 변경해 논란을 빚고 있다.

사단법인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는 4일 성명을 내고 "구미시와 한국수자원공사는 국가산업4단지 물빛공원의 왕산광장과 왕산루 명칭을 변경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부단체, 공청회 거쳐 독립운동가 허위 선생 호로 명명 "역사 훼손" 반발
구미시 "산동면 주민 민원 따라 지명으로 바꾸고 수공에 통보"
물빛공원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독립운동가 왕산 허위 선생의 이름을 따 지은 광장과 누각 등 명칭을 갑자기 동네 명칭으로 변경해 논란을 빚고 있다.

사단법인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는 4일 성명을 내고 "구미시와 한국수자원공사는 국가산업4단지 물빛공원의 왕산광장과 왕산루 명칭을 변경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물빛공원은 한국수자원공사 구미사업단이 국가산업4단지 확장단지에 조성한 근린공원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3만㎡의 물빛공원에 왕산광장(8천㎡)과 누각 왕산루, 독립운동가 14인의 동상을 완공했다.

왕산 허위 선생 가문은 3대에 걸쳐 14명의 독립운동가를 배출한 대한민국 최고의 독립운동가 집안이다.

구미시는 남유진 전 시장 때 주민공청회 등을 열어 물빛공원의 광장, 누각, 동상 명칭을 선생의 호인 왕산을 따 짓기로 결정했다. 구미의 역사성을 살린다는 취지에서다.

독립운동가 14인 동상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나 장세용 구미시장이 작년 취임 이후 "인물 기념사업을 태생지 중심으로 해야 한다"고 요구하면서 지역명인 산동면을 따서 산동광장과 산동루로 변경하기로 했다.

구미시는 "산동면 주민들이 명칭을 지명으로 변경해달라는 민원을 접수해 변경했고, 이를 한국수자원공사에 통보했다"고 했다.

전병택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장은 "당초 '예스(yes) 구미광장' 안도 있었지만 구미를 상징하는 인물인 허위 선생의 호를 따 왕산광장 등으로 결정한 것"이라며 "주민공청회로 결정한 사안을 장 시장 개인과 일부 주민 의견을 이유로 바꾼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는 "왕산광장은 서울시청 앞 잔디광장(6천435㎡)보다 크고, 왕산루는 안동의 병산서원 만대루보다 크다"며 "광장과 누각이 어우러진 공간에 열네분의 독립운동가 동상이 들어서는데 명칭을 바꾸면 역사와 전통을 훼손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물빛공원 내 왕산루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arksk@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