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 청량리∼신해운대역 KTX급 고속열차 2022년 개통

입력 2019.09.05. 11:04

2022년 12월부터 서울 청량리∼신해운대역 구간에 KTX급 고속열차가 달린다.

하태경 국회의원(바른미래당·해운대갑)은 서울 청량리∼신해운대역을 달릴 KTX급 고속열차 실물 사진을 5일 공개했다.

하 의원은 "20대 총선에서 1호 지역공약으로 KTX급 고속열차 신해운대역 개통을 내걸었고 2022년 12월 개통이 확정됐다"고 말했다.

KTX급 고속열차를 타고 신해운대역을 출발하면 서울 청량리역까지 3시간 만에 도착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시간 만에 도착..하태경 의원 열차 실물 사진 공개
KTX급 고속열차 [하태경 의원, 현대로템 제공]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022년 12월부터 서울 청량리∼신해운대역 구간에 KTX급 고속열차가 달린다.

하태경 국회의원(바른미래당·해운대갑)은 서울 청량리∼신해운대역을 달릴 KTX급 고속열차 실물 사진을 5일 공개했다.

KTX급 고속열차 실물 사진은 열차 제작사인 현대로템이 하 의원실에 제공한 것이다.

이 열차는 현재 완성 단계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 의원은 "20대 총선에서 1호 지역공약으로 KTX급 고속열차 신해운대역 개통을 내걸었고 2022년 12월 개통이 확정됐다"고 말했다.

KTX급 고속열차를 타고 신해운대역을 출발하면 서울 청량리역까지 3시간 만에 도착한다.

기존 무궁화호보다 4시간가량 단축된다.

신해운대역에서 안동, 단양, 제천까지 1시간 25분∼1시간 50분대에 이동할 수 있다.

KTX급 고속열차는 전 좌석에 휴대전화 배터리 충전기가 있고 모든 승객이 좌석에서 창밖 풍경을 감상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특실에서는 비행기처럼 영화와 드라마를 볼 수 있도록 좌석에 VOD가 설치된다.

하 의원은 "중앙선에 있는 안동, 제천, 단양 등 주요 관광지도 기존 무궁화호보다 2∼3시간 빨리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ccho@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