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어준 "조국 딸 '동양대 표창상 위조 수사' 미쳐 돌아가고 있단 것"

장혜원 입력 2019.09.05. 21:25

  방송인 겸 언론인 김어준(사진)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씨 관련 그의 모친이자 조 후보자의 배우자인 정경심 교수가 재직 중인 동양대학교 봉사 표창장 위조 논란과 관련해 언론 보도와 검찰 수사를 정면 비판하며 "이게 무슨 짓이냐. 미쳐서 돌아가고 있다"고 분노했다.

김어준은 한 언론 보도 을 언급하며 "'조국 딸 받은 총장상, 총장은 준 적 없다' 기사 제목이다. 조국 후보자 딸이 총장상을 받았는데 내역이 확인되지 않는다"라며 "(부산대학교 의학 전문)대학원 합격 취소 사안일 수 있다. 총장상 거창해 보이려고 붙인 프레임이다"라며 "실제로 조 후보자 딸이 동양대에서 중고등학생 상대로 영어 봉사하고 상 받았는데 관련 대장 보존 기간이 5년이 넘어서 기록이 없다. 동양대 근무 중인 모친(정경심 교수)이 봉사상을 위조한 게 아니냐. 검사는 이걸 압수수색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송인 겸 언론인 김어준(사진)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씨 관련 그의 모친이자 조 후보자의 배우자인 정경심 교수가 재직 중인 동양대학교 봉사 표창장 위조 논란과 관련해 언론 보도와 검찰 수사를 정면 비판하며 “이게 무슨 짓이냐. 미쳐서 돌아가고 있다”고 분노했다.

김어준은 5일 자신이 진행하는 tbs 라디오 ‘김어준 생각’ 코너에 출연해 조씨의 동양대 표창장 논란 및 의혹과 관련해 자신의 견해를 나타냈다.

김어준은 한 언론 보도 기사 내용을 언급하며 “‘조국 딸 받은 총장상, 총장은 준 적 없다’ 기사 제목이다. 조국 후보자 딸이 총장상을 받았는데 내역이 확인되지 않는다”라며 “(부산대학교 의학 전문)대학원 합격 취소 사안일 수 있다. 총장상 거창해 보이려고 붙인 프레임이다”라며 “실제로 조 후보자 딸이 동양대에서 중고등학생 상대로 영어 봉사하고 상 받았는데 관련 대장 보존 기간이 5년이 넘어서 기록이 없다. 동양대 근무 중인 모친(정경심 교수)이 봉사상을 위조한 게 아니냐. 검사는 이걸 압수수색했다”고 설명했다.

김어준은 “특혜입학, 포르쉐로 시작해 고등학교 내신등급까지 나오더니 봉사상까지 나왔다. 사실관계를 알아보다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이게 무슨 짓인가. 조국 당사자의 고등학교 자소서 진위를 검증하겠다고 온 언론이 덤벼도 웃길 판인데 모든 언론이 후보자 딸의 고등학교, 대학교 자기소개서 한 줄 한 줄 따지면서 비장한 톤으로 조국은 나쁜 놈이 돼야 한다고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어준은 “한 젊은 학생한테 이렇게까지 잔인하고 가혹해야 하는 거냐?”라며 “공과 사를 구분 못하는 건 어른들이다. 학생 자소서 뒤지는 거 하고 싶으면 하시는 데 그 근엄한 표정은 그만하라. 지구를 구하는 줄 알겠다”라고 일갈했다.

이어 김어준은 “후보자의 딸 자소서에 등장하는 걸 하나하나 따진 거다. 미친 거다. 자기들이 미친 거라 생각 안한다. 사모펀드 압수수색 이해된다. 압수수색 아니면 밝힐 수 없는 게 있다”라며 “그런데 딸의 고등학교, 대학교, 인턴 시절을 뒤지기 위해 압수수색하는 거? 미쳐서 돌아가고 있다. 자기들이 무슨 일을 했는지 되돌아보면 부끄러울 거다”고 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 3일 동양대를 압수수색한데 이어 4일 오후 최성해 동양대 총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조씨는 현재 정 교수가 입시를 위해 자신의 지위와 지인을 동원해 허위로 동양대 총장 표창장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키스트) 인턴십 경력증명서를 발부해, 2014년 조씨의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진학 때 활용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조씨는 고려대학교 2학년에 재학중이던 2011년 7월 키스트의 정모 박사 연구실에 3주 과정 인턴으로 뽑혔다. 정 박사는 정 교수의 초등학교 동창이었다. 조씨는 이틀 출근 후 연구실에 나타나지 않았으나 자기소개서에 키스트 분자인식연구센터 학부생 연구 프로그램을 3주 동안 수료했다고 기재했다.

조씨는 또한 동양대 어학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봉사활동을 하고 2012년 9월 이 대학 총장 명의 표창장을 받았다. 정 교수는 당시 동양대 어학교육원장이었다. 이후 조 후보자 딸은 서울대 환경대학원과 부산대 의전원의 자기소개서에 ‘동양대학교 총장 표창장(봉사상)’을 기재했다.

이와 관련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조씨가 받은 표창장을 내가 발급해준 적 없고, 표창장 대장에도 기록이 없었다”며 “정 교수 딸의 표창장 양식이 우리 대학 것과 달랐고, 일련번호도 엉뚱하게 적혀 있었다”고 밝혀 가짜 표창장 진위 여부 논란에 휘말렸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사진=연합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