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동양대 교수 "조국 딸 실제로 봉사..다들 표창장 동의"

김수연 입력 2019.09.06. 07:1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국 후보자 딸의 표창장 논란과 관련해 발급에 문제가 없었다는 동양대 교수의 주장이 나왔습니다.

당시 고교생 교육프로그램에 참여했다는 동양대 A교수는 "학교가 멀어 사람을 구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는데 조 씨가 학교 인근에 기거하며 영어를 가르쳤다"며 "수도권 대학에서 경북 영주까지 찾아와 봉사활동을 한 대학생은 조 씨뿐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당시 교수들이 조 씨에게 표창장을 주는 데 모두 동의했다"면서 "이게 문제가 될 줄은 상상도 못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표창장을 발급한 적 없다는 최성해 총장의 진술에 대해선 "봉사상으로 주는 표창장은 전결로 각 부서에서 처리하기 때문에 오해를 한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