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단독] 최성해 총장 "조국이 거짓증언 종용..괜찮냐 물었더니 '문제없다' 했다"

입력 2019.09.06. 09:25 수정 2019.09.06. 09:28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가 전화로 '총장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거짓 증언을 종용했다고 폭로했다.

조국 딸 표창장 논란 이후 최 총장이 조 후보와 통화했다고 밝히면서 표창장 진실 공방은 더욱 격화되는 모양새다.

최 총장은 조 후보자와의 통화 사실을 뒤늦게 밝힌 이유에 대해 "조 후보자 측이 내가 '불법 청탁을 하다가 거절 당해 과장하는 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너무 사실과 달라 괘씸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국, 최총장에게 "총장 위임받은 것으로 하면 모두에게 좋다는 식으로 말해"
조국-최성해 직접 통화 사실 지금까지 침묵..조국 측, 청탁 주장 듣고 폭로 결심
조국 부인 최 총장에게 "우리 딸, 예뻐하셨잖아요" 읍소
동양대학교 최성해 총장이 5일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서 조사를 받은 뒤 청사를 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정세희 기자]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가 전화로 ‘총장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거짓 증언을 종용했다고 폭로했다. 조국 딸 표창장 논란 이후 최 총장이 조 후보와 통화했다고 밝히면서 표창장 진실 공방은 더욱 격화되는 모양새다.

최 총장은 6일 오전 헤럴드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정경심 교수와 통화를 하다가 조국 교수가 전화를 건네 받았다. 조 교수가 ‘(표창장 임명권한을 정 교수가) 받아서 위임하는 걸로 하면 ‘나도 별 문제가 없고, 정 교수도 문제가 없으니까’ 그렇게 해달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 총장이 조 후보자에게 “‘그게 가능합니까’ 물었더니 조 교수가 ‘고문변호사에게 물어보고 하는 말인데 아무 문제가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최 총장은 조 후보자와의 통화 사실을 뒤늦게 밝힌 이유에 대해 “조 후보자 측이 내가 ‘불법 청탁을 하다가 거절 당해 과장하는 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너무 사실과 달라 괘씸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것(표창장 논란)은 정 교수가 자기 딸을 대학에 입학시키 위한 욕망으로 벌어진 일이니까, ‘조교수는 그냥 정교수가 하자고 했을 것이다’라고 생각을 하고 얘기를 안했는데, 전혀 사실과 다른 얘기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최 총장은 조 교수와의 통화가 끝날무렵 정 교수가 다시 전화를 받아 부인이 받아 “‘총장님, 제 딸 이뻐하셨잖아요. 참 좋아하셨는데 딸을 생각을 해주셔야죠’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최 총장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과 통화에 대해서는 어떠한 압박도 받은 적 없다고 밝혔다. 최 총장은 “유 이사장과 김 의원이 어떻게 증언을 해달라 압박을 행사한 적이 전혀 없는데 기사가 사실과 다르게 나갔다”고 설명했다.

say@heraldcorp.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