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 경찰, '홍대 일본인 폭행사건' 피해자 치료비 지원한다

입력 2019.09.06. 10:05 수정 2019.09.06. 11:26

경찰이 지난달 발생한 '홍대 일본인 폭행사건' 피해자의 치료비와 항공비를 지원한다.

6일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8월 말 경찰은 피해자 일본인 여성 A(19) 씨에 대한 지원책을 내놨다.

경찰 관계자는 "모든 피해자를 대상으로 하는 범죄 피해자 지원책의 일환"이라며 "외국인 피해자의 경우에도 사건으로 인해 발생한 치료비, 숙박비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A 씨는 지난달 27일 경찰 조사를 마치고 일본으로 귀국한 상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찰, 한일관계 고려?.. 피해 일본인에 이례적 치료비 지원
경찰 "범죄 피해자 지원책의 일환"

[헤럴드경제= 김민지 기자] 경찰이 지난달 발생한 ‘홍대 일본인 폭행사건’ 피해자의 치료비와 항공비를 지원한다.

6일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8월 말 경찰은 피해자 일본인 여성 A(19) 씨에 대한 지원책을 내놨다. 지원내용은 출국 전까지 소요된 치료비와 폭행 사건으로 인한 귀국 항공비 취소 비용 등이다. 확인된 바에 따르면 이 중 치료비 지원액은 147만원이다.

경찰 관계자는 “모든 피해자를 대상으로 하는 범죄 피해자 지원책의 일환”이라며 “외국인 피해자의 경우에도 사건으로 인해 발생한 치료비, 숙박비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가해자 한국인 남성 B(33) 씨를 폭행 및 모욕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B 씨는 지난달 23일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인근에서 A 씨에게 이른바 ‘길거리 헌팅(만남)’을 시도하다 잘 되지 않자, 이 여성을 성적으로 비하하고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 A 씨는 폭행 이후 목과 오른팔에 마비증상을 호소하고 있다. A 씨는 지난달 27일 경찰 조사를 마치고 일본으로 귀국한 상태다. jakmeen@heraldcorp.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