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의자에서 일어나 걷기..노인 골절 위험 평가에 효과"

입력 2019.09.06. 10:19

노인들이 의자에서 일어나 잠시 걷는 데 걸리는 시간만 잘 체크해도 골절 위험을 미리 알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제시됐다.

삼성서울병원(신동욱)·보라매병원(정수민) 공동 연구팀은 2009∼2015년 생애전환기(66세) 건강검진을 받은 노인 107만명을 대상으로 '의자에서 일어나 걸어가기' 검사를 한 뒤 평균 4년 6개월에 걸쳐 골절 발생 여부를 추적 관찰한 결과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6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삼성서울·보라매병원 107만명 분석.."너무 느리면 골절 위험 높아"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노인들이 의자에서 일어나 잠시 걷는 데 걸리는 시간만 잘 체크해도 골절 위험을 미리 알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제시됐다.

삼성서울병원(신동욱)·보라매병원(정수민) 공동 연구팀은 2009∼2015년 생애전환기(66세) 건강검진을 받은 노인 107만명을 대상으로 '의자에서 일어나 걸어가기' 검사를 한 뒤 평균 4년 6개월에 걸쳐 골절 발생 여부를 추적 관찰한 결과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6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뼈'(Bone) 최근호에 발표했다.

'의자에서 일어나 걸어가기 검사'는 의자에 앉아있던 검진자가 일어선 뒤 3m를 걷고, 다시 돌아와 제자리에 앉기까지 걸리는 시간을 측정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를 통해 다리 근력, 보행속도, 균형감각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할 수 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보통 다리 건강에 문제가 없다면 10초가 되기 전에 돌아와 앉아야 정상이다.

연구팀은 이 검사에서 소요 시간이 10초대인 경우 정상군(10초 이내)보다 골절 위험도가 8% 높은 것으로 추산했다. 20초를 넘긴 노인은 골절 위험도가 20% 이상 더 높았다.

특히 노인에게 치명적인 고관절 골절의 위험도는 10초대에서 19%, 20초 이상에서 96%로 각각 평가됐다.

정수민 교수는 "근력이 감소하고 균형감, 유연성 등이 감소해 운동 기능이 떨어지면 골절 위험이 커지게 된다"면서 "노인들의 경우 꾸준히 근력과 유연성 운동을 병행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노인 낙상 [자료사진]

bio@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