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조국 "자유주의자 동시에 사회주의자..사회주의 정책 필요"

입력 2019. 09. 06. 22:31

기사 도구 모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산하 '남한사회주의과학원(사과원)' 활동 전력과 관련해 "그때나 지금이나 전 자유주의자인 동시에 사회주의자다. 이는 모순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한국 자본주의의 모순을 해결하기 위해 대한민국 헌법의 틀 안에서 사회주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향했느냐'는 질문에 "낙인효과 있어서 답하지 않겠다"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산하 '남한사회주의과학원(사과원)' 활동 전력과 관련해 "그때나 지금이나 전 자유주의자인 동시에 사회주의자다. 이는 모순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한국 자본주의의 모순을 해결하기 위해 대한민국 헌법의 틀 안에서 사회주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 후보자는 "사회주의가 우리 사회에 필요하다"며 "지금도 우리가 사회주의 정책을 충분히 받아들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향했느냐'는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의 질의에 "전향이라는 단어 자체에 낙인 효과가 있기 때문에 답을 드리지 않는 게 맞는 것 같다"며 "전향이라는 말 자체가 권위주의적 방식"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노맹 활동 당시 2심 판결문을 보면 제가 사노맹 강령에 동의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적혀 있다"며 "당시에 여러 가지 사유로 그 활동에 관여한 것은 사실이지만 대한민국 헌법을 존중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과거 민주노동당이나 정의당 등이 사회주의 정책을 했다"며 "시장경제를 존중하지만, 경제민주화와 토지공개념 등은 이론적으로 보면 사회주의 정책 가운데 하나로 본다"고 강조했다.

답변하는 조국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후 계속된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2019.9.6 toadboy@yna.co.kr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