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검찰, 조국 배우자 정경심 교수 전격 기소..'사문서위조 혐의'(상보)

최민경 기자 입력 2019.09.07. 00:09 수정 2019.09.07. 00:25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전격 기소했다.

조 후보자 딸 조모씨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다.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전날인 5일 새벽 검찰 조사를 받고 나와 "(표창장은) 내가 준 게 아니다. 정 교수가 나한테 '표창장 발급을 위임했다'는 부분을 이야기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해 논란은 더욱 커진 상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 L]6일 공소시효 만료 앞서 기소..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
(영주=뉴스1) 공정식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3일 오전 조 후보자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가 근무하는 경북 영주시 풍기읍 동양대학교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이날 오후 검찰 관계자들이 동양대 교양학부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2019.9.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전격 기소했다. 조 후보자 딸 조모씨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다.

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정 교수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정 교수는 자신이 센터장으로 있던 영어영재교육센터에서 딸 조모씨가 봉사활동을 하게 하고 허위로 총장 표창장을 만들어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표창장은 조씨의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쓰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정 교수가 동양대 측에 "딸의 표창장이 정상적으로 발급됐다는 반박 보도자료를 내 달라"고 압력을 가한 정황이 알려지면서 증거인멸을 시도 논란이 일었다. 또 정 교수는 검찰이 지난 3일 동양대를 압수수색하기 직전 자신의 사무실에 들러 컴퓨터를 포함한 자료를 가지고 나왔다는 의혹도 받는다.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전날인 5일 새벽 검찰 조사를 받고 나와 "(표창장은) 내가 준 게 아니다. 정 교수가 나한테 '표창장 발급을 위임했다'는 부분을 이야기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해 논란은 더욱 커진 상태다.

최 총장은 이날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조 후보자가 '미안합니다만 빨리해주면 좋다. 오늘 오전에 (보도자료 배포를) 좀 해주면 좋겠다'고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정 교수는 이외에도 위조사문서행사 혐의를 받고 있다. 딸 조씨가 국립대학교인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해당 표창장을 제출했을 경우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도 성립한다.

검찰의 정 교수 기소로 인해 정 교수의 혐의와 관련된 추가 사실이 공개될 가능성이 커졌다. 기소 이전엔 피의사실 공표죄로 수사기관이 피의사실 관련 정보를 공개할 수 없지만 기소 이후엔 기소된 혐의 사실에 대해 알릴 수 있게 된다.

한편 이날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청문회에서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언론 보도를 언급하며 조 후보자에게 '배우자가 기소되면 장관직을 수행할 수 있겠느냐'고 물었고 조 후보자는 "거취를 고민해보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또 '고민을 해본다는 것은 사퇴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냐'는 물음에 "제 처는 아직 소환조사가 안 된 것으로 나온다"고 했으며 "예단해서 말씀을 드리지 않는 것이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계속된 질문에는 "임명권자의 뜻에 따라 움직이겠다"며 "가벼이 움직일 수 없다"고 답했다.
최민경 기자 eyes00@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