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73세 할머니 쌍둥이 자매 출산, 82세 남편 기뻐하다 가벼운 뇌졸중

임병선 입력 2019. 09. 07. 04:56 수정 2019. 09. 07. 05:01

기사 도구 모음

인도의 73세 할머니가 쌍둥이 자매를 출산해 눈길을 끌고 있다.

남부 안드라 프라데시주에 사는 망가얌마 야라마티와 남편 시타라마 라자라오(82)는 늘 아이를 원했지만 가질 수 없었는데 시험관 시술을 통해 임신에 성공해 지난 5일(이하 현지시간) 예쁜 쌍둥이 자매를 제왕절개로 출산했다고 영국 BBC가 6일 소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CATERS 홈페이지 캡처
BBC 홈페이지 캡처

인도의 73세 할머니가 쌍둥이 자매를 출산해 눈길을 끌고 있다.

남부 안드라 프라데시주에 사는 망가얌마 야라마티와 남편 시타라마 라자라오(82)는 늘 아이를 원했지만 가질 수 없었는데 시험관 시술을 통해 임신에 성공해 지난 5일(이하 현지시간) 예쁜 쌍둥이 자매를 제왕절개로 출산했다고 영국 BBC가 6일 소개했다. 일간 인디펜던트는 가족과 의료진은 산모 나이를 74세라고 밝혔다며 이런 나이 혼동은 인도에서 아주 흔한 일이라고 전했다. 방송과 신문 모두 산모와 각각 2㎏ 몸무게로 태어난 아이들 모두 건강하다는 우마 산카르 의사의 말을 인용했다.

아이들이 태어난 지 몇 시간 뒤 라자라오는 “우리는 믿을 수 없을 만큼 행복하다”고 말했다. 그는 출산 다음날 가벼운 뇌졸중이 왔지만 현재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라자라오는 부부에게 변이라도 생기면 누가 아기들을 돌보는 게 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우리는 빈손이지만 일어날 일은 일어나게 마련이다. 모든 것은 신의 손에 달렸다”고 답했다. 또 아이들을 갖는 일은 부부에게 중요했지만 마을에서 놀림감이 됐다고 느껴왔다고 털어놓았다.

야라마티는 “마을 사람들이 날 아이 없는 여인이라고 했다”면서 “여러 차례 시도했고 수많은 의사를 만났다. 해서 지금 내 인생 최고로 행복한 순간”이라고 말했다. 인도에서는 2016년에도 달리진데르 카우르란 70대 여성이 사내아이를 낳은 적이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일부에서는 이들 부부가 세계 최고령 출산 기록을 위해 아이를 갖고 낳았다고 비아냥거리고 있다고 야후 뉴스 UK가 전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