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장제원 의원 아들 노엘 장용준, 이번엔 음주운전 사고.."면허 취소 수준"

정동훈 입력 2019.09.07. 18:12 수정 2019.09.08. 08:33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 래퍼 '노엘(19·본명 장용준)'씨가 7일 음주운전 사고를 내 적발됐다.

7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장씨는 이날 오전 2∼3시 사이 마포구 관내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

사고로 장씨는 별다른 상처를 입지 않고, 상대방은 경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장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 이상으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7년 음악 방송 출연 당시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 래퍼 '노엘(19·본명 장용준)'씨가 7일 음주운전 사고를 내 적발됐다.

7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장씨는 이날 오전 2∼3시 사이 마포구 관내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 사고로 장씨는 별다른 상처를 입지 않고, 상대방은 경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장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 이상으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장씨는 사고 직후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장씨는 2017년 케이블 채널의 한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해 관심을 모았다. 하지만 방송 직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성매매를 시도한 정황이 드러나 논란을 빚었다. 당시 바른정당 소속이던 장 의원은 아들의 성매매 논란이 일자 당 대변인직과 부산시당위원장직을 내려놓았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