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동양대 총장 "청문회 노출 표창장 일련번호 검찰 것과 다른 듯"

입력 2019.09.08. 17:20 수정 2019.09.08. 17:39

"정확한 기억이라고 단정할 수 없지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서 노출된 총장 표창장과 검찰 조사에서 본 표창장 복사본의 일련번호가 다른 것 같다."

최성해(66) 동양대학교 총장이 조 후보자 청문회에서 휴대전화 사진으로 노출된 후보자 딸 표창장에 대한 입장을 처음으로 내놨다.

동양대는 조 후보자 검증과정에서 딸이 받은 총장 표창장의 진위 논란이 확산하자 검찰 조사와 별도로 지난 5일부터 자체 진상조사단을 꾸려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표창장 만들 때 세력 있었던 것 같다"..대학 진상조사 결과 내일 보고받기로
정 교수 출근 여부 확인 안 돼.."악성 댓글에 가족·교직원 피해 걱정"
표창장 논란 입장 밝히는 최성해 동양대 총장 (영주=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8일 오후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에서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연합뉴스와 만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표창장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9.8 mtkht@yna.co.kr

(영주=연합뉴스) 김현태 최수호 기자 = "정확한 기억이라고 단정할 수 없지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서 노출된 총장 표창장과 검찰 조사에서 본 표창장 복사본의 일련번호가 다른 것 같다."

최성해(66) 동양대학교 총장이 조 후보자 청문회에서 휴대전화 사진으로 노출된 후보자 딸 표창장에 대한 입장을 처음으로 내놨다.

또 이번 총장 표창장 위조 의혹에 관한 대학 자체 진상조사가 끝났다고 밝혔다.

검찰이 조 후보자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불구속기소한 상황이라 대학 자체 조사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 총장은 8일 경북 영주시 동양대 캠퍼스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대학의 표창장 위조 의혹 진상조사는 어느 정도 끝났다"며 "내일 결과를 보고 받는다. 지금은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조 후보자 딸이 받은 표창장을) 만들 때 세력이 있었던 것 같다. 정 교수와 친한 사람…"이라고 했다.

동양대는 조 후보자 검증과정에서 딸이 받은 총장 표창장의 진위 논란이 확산하자 검찰 조사와 별도로 지난 5일부터 자체 진상조사단을 꾸려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이와 함께 지난 6일 열린 조 후보자 청문회를 앞두고 딸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조 후보자가 직접 최 총장과 전화 통화를 한 사실이 드러나 많은 논란을 빚었다.

최 총장은 "청문회가 끝난 후 조 후보자 부부에게서 전화 온 것은 없다"며 "다만 조 후보자 주장과 달리 청문회 전 후보와 내가 통화한 것은 한번이 아니라 두 번이 맞다"고 주장했다.

현재 휴강계획서를 내고 학교에 나오지 않는 정 교수 거취 문제와 관련해서는 "(이런 상황에서 출근)하겠냐. 지금으로서는 모르겠다"며 "추가 휴강 여부는 교무팀에 확인해봐야 한다"고 했다.

표창장 논란 관련 입장 밝히는 동양대 총장 (영주=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8일 오후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에서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연합뉴스와 만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표창장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9.8 mtkht@yna.co.kr

최 총장은 조 후보자 검증 과정에서 자신이 관심 인물로 급부상한 것에 대한 부담감도 토로했다.

그는 "내 인터뷰로 조 후보자에 조금이라도 불리한 내용이 나오면 악성 댓글이 막 달린다"며 "가족도 힘들어하고 교직원들도 대학에 피해가 있을까 걱정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학교에 온 것은 개인 용무를 보기 위해서다"라며 "아직 정 교수 대질조사에 대한 연락을 받은 것은 없다. 이제 그만하자"며 급하게 자리를 떴다.

인사청문회에서 포착된 표창장 살펴보는 동양대 총장 (영주=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8일 오후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에서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연합뉴스와 만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표창장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다 지난 6일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포착된 표창장을 살펴보고 있다. 2019.9.8 mtkht@yna.co.kr
동양대 표창장 공개하는 박지원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재 조 후보 딸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한 동양대 측 입장은 최 총장 입을 통해 나오는 내용이 대부분이다.

부총장을 비롯한 교직원들은 전화를 받지 않거나 통화에 일절 응하지 않고 있다.

닫혀 있는 조국 후보자 부인 교수연구실 (영주=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교수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기소한 가운데 8일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 내 정 교수의 교수연구실이 닫혀 있다. 2019.9.8 mtkht@yna.co.kr

mtkht@yna.co.kr suho@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