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 "조국 이름 내세워 와이파이사업 투자금 유치"

김정환 기자 입력 2019.09.09. 03:04 수정 2019.09.09. 09:0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업체 대표, 조국 민정수석때 증권사서 2700억 투자약속 끌어내
기존 입장 뒤집고 "조국 가족 돈인줄 알고 있었다" 검찰서 진술

'조국 펀드' 운용사 코링크PE가 인수한 웰스씨앤티 대표 최모씨가 "서울시 지하철 와이파이 사업과 관련해 여러 투자자에게 '조국 민정수석 돈이 들어온다'면서 사업 투자금을 유치했다"는 취지로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8일 알려졌다. 코링크PE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돈을 웰스씨앤티에 투자했고, 웰스씨앤티가 투자한 컨소시엄은 2017년 9월 서울시 와이파이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그 과정에서 최씨가 당시 민정수석이던 조 후보자를 팔아 투자금을 유치했다는 것이다. 그동안 최씨는 "조 후보자 측 사람을 모른다"고 해왔다.

최씨는 지난 4일 검찰에서 "코링크PE 실소유주로 알려진 조모씨(조 후보자 5촌 조카)가 조 후보자 친척인 줄 알고 있었다"며 "2017년 코링크PE가 우리 회사에 투자한 돈이 조 후보자 가족 돈인 줄도 알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후보자 측 사람을 모른다고 했던 그는 검찰이 제시한 자료들을 보고 입장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날 본지 통화에서 "검찰에 사실대로 말했다"고 했다.

조 후보자 가족은 2017년 7월 코링크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에 14억원을 투자했다. 이후 코링크PE는 같은 해 8월 웰스씨앤티에 이 돈의 대부분인 13억8000만원을 투자했고, 웰스씨앤티 돈이 들어간 PNP컨소시엄은 같은 달 메리츠종금증권에 1200억원대 투자 의향서를 받아냈다. 지난해 5월엔 미래에셋대우로부터 1500억원대 조건부 대출 확약서도 받았다. PNP는 2017년 9월 와이파이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업계 관계자는 "PNP나 웰스씨앤티 측이 투자자들에게 조 후보자 가족 돈이 투자됐다는 점을 내세운 것으로 안다"며 "조 후보자 이름을 내세우지 않았다면 와이파이 기술도 없고 사업을 수행할 만한 자금력도 떨어지는 PNP에 아무도 투자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민정수석은 정권 고위직 이름을 팔아 호가호위하는 것을 막는 자리인데 최씨 등이 조 수석을 거론하며 투자금을 모았다는 것이다.

조 후보자는 사모펀드 투자와 관련해 "블라인드 투자라서 코링크PE가 어디에 투자했는지 몰랐다"고 했다. 그러나 검찰은 이런 정황들로 볼 때 조 후보자 측이 투자 내역을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최근 수사팀에 검사를 추가로 합류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가 지난 6일 "내란 음모 사건 수사하듯 한다"고 비판했지만 수사팀을 더 늘린 것이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