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politics

檢에 "늑대" 언론엔 "광기".. 靑 참모들 '조국 옹호' 위험수위

박세환 기자 입력 2019.09.09. 04:02
자동 요약

청와대 참모들의 '조국 지키기'가 지나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검찰 수사를 두고 '내란음모' '미쳐 날뛰는 늑대'라고 비난한 데 이어 정 교수의 해명글을 청와대 참모가 직접 SNS에 퍼나르고 있는 실정이다.

청와대는 "김 비서관의 개인 계정일 뿐"이라고 했지만, 정 교수의 일방적 해명을 청와대 참모가 공유한 것은 검찰 수사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정무비서관이 페북에 조국 부인 해명 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8일 외출했다가 서울 서초구 자택으로 돌아오면서 자신에게 바짝 다가온 취재진 카메라를 한 손으로 밀어내고 있다. 권현구 기자

청와대 참모들의 ‘조국 지키기’가 지나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검찰 수사를 두고 ‘내란음모’ ‘미쳐 날뛰는 늑대’라고 비난한 데 이어 정 교수의 해명글을 청와대 참모가 직접 SNS에 퍼나르고 있는 실정이다. 청와대 직원들이 일방적으로 조 후보자 측을 비호하자 검찰은 수사 가이드라인 제시라며 반발했다. 수사 중인 사안에 청와대가 이렇게 공개적으로 한쪽 편을 드는 건 검찰 수사의 중립성을 강조해온 문재인 대통령의 신념과도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은 지난 7일 오후 10시56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 교수가 작성한 보도 해명 글을 올렸다. 앞서 한 방송사는 검찰이 압수한 정 교수 컴퓨터에서 동양대 총장 도장과 직인 파일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정 교수는 “해당 파일이 어떤 경로로 그 컴퓨터에 저장된 것인지 정확한 경위나 진위를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정 교수의 해명 글은 더불어민주당이 당일 오후 10시40분쯤 출입기자들에게 배포했다. 김 비서관은 이 글을 전달받아 페이스북에 올린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김 비서관의 개인 계정일 뿐”이라고 했지만, 정 교수의 일방적 해명을 청와대 참모가 공유한 것은 검찰 수사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또 야당과 소통해야 할 정무비서관으로서 경솔한 행동이었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하루 전인 지난 5일 한 언론에 “조 후보자 딸에게 동양대 총장 표창장을 주라고 추천한 교수를 찾았다. 청문회에서 해명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문회 당일에는 검찰 수사를 두고 “내란음모 사건을 수사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강기정 정무수석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수사기밀누설죄로 처벌해야 한다’는 취지의 페이스북 게시물에 ‘좋아요’를 눌렀다.

대통령 비서실장실 소속 행정관은 페이스북에 “미쳐 날뛰는 늑대마냥 자기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을 물어뜯겠다고 하얀 거품을 물고 있다”고 검찰을 맹비난하는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하기도 했다. 권향엽 균형인사비서관은 조 후보자가 ‘홀로 아리랑’을 부르는 영상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조국 교수의 노래가 절절한 울림으로 다가온다”고 했다. 여선웅 청년소통정책관은 조 후보자 딸 의혹을 보도한 언론을 두고 “광기를 목격하고 있다”고 썼다.

청와대를 떠난 인사들의 조 후보자 지원사격도 이어지고 있다. 조한기 전 1부속비서관은 “조 후보자의 딸과 전 제수씨는 장관 후보가 아니다. 의혹을 제기할 수 있다는 미명으로 개인 사생활을 함부로 다루는 야만스러운 관행을 없애야 한다”는 트윗을 올렸다.

전현직 청와대 직원들이 일제히 조국 살리기 여론전을 펼치는 것은 ‘이번에 밀리면 끝’이라는 인식 때문이라는 분석이 많다. 참모들의 이런 움직임은 지난 7월 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며 “살아 있는 권력에 엄정해야 한다”고 당부한 것과 배치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봉수 성신여대 법학과 교수는 “청와대 직원들이 검찰 수사를 평가하는 것은 일종의 외압”이라며 “공직자로서 대단히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국민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