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언주, 울먹인 삭발식.."文대통령 아집으로 민주주의 타살"

강성규 기자 입력 2019.09.10. 10:33 수정 2019.09.10. 10:38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강행에 반발하며 삭발을 감행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으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타살됐다"고 선언한 뒤 삭발식을 진행했다.

이 의원은 Δ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장관의 임명을 즉각 철회하고 대국민 사과할 것 Δ이번 사태의 책임을 물어 청와대 인사·민정라인을 교체할 것 Δ청와대는 검찰 수사에 개입하지 말고 철저한 수사를 보장할 것을 요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주의 지키는 제 사회·정당 힘 합쳐야..제가 밀알 될 것"
이언주(무소속)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삭발식을 하고 있다. 2019.9.10/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강행에 반발하며 삭발을 감행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으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타살됐다"고 선언한 뒤 삭발식을 진행했다. 이 의원은 삭발식 내내 울먹거렸다.

이 의원은 Δ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장관의 임명을 즉각 철회하고 대국민 사과할 것 Δ이번 사태의 책임을 물어 청와대 인사·민정라인을 교체할 것 Δ청와대는 검찰 수사에 개입하지 말고 철저한 수사를 보장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민주주의를 지키려는 제 사회, 정당들이 힘을 합쳐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막아야 한다"며 "제가 그 밀알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sgkk@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