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일본영화 개봉하면 불 지른다"..수입사에 협박전화

김온유 입력 2019. 09. 10. 13:17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애니메이션을 수입하는 한 국내 영화사에 협박전화가 걸려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미디어 캐슬'이라는 영화사에 "일본 영화를 개봉하면 사무실에 불을 지르겠다"는 협박전화가 최근 걸려왔다는 신고를 받아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미디어 캐슬은 미디어 콘텐츠를 수입, 배급해 제작하는 회사다.

일본 애니메이션 중 유명작으로는 '너의 췌장을 먹고싶어', '너의 이름은', '겁쟁이 페달' 등을 수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영화 개봉하면 불 지를 것"
경찰, 신고 받아 용의자 추적 중
【뉴시스】그래픽 윤난슬 기자 (뉴시스DB)

【서울=뉴시스】김온유 기자 = 일본 애니메이션을 수입하는 한 국내 영화사에 협박전화가 걸려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미디어 캐슬'이라는 영화사에 "일본 영화를 개봉하면 사무실에 불을 지르겠다"는 협박전화가 최근 걸려왔다는 신고를 받아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누가 협박 전화를 한 것인지 확인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미디어 캐슬은 미디어 콘텐츠를 수입, 배급해 제작하는 회사다. 일본 애니메이션 중 유명작으로는 '너의 췌장을 먹고싶어', '너의 이름은', '겁쟁이 페달' 등을 수입했다.

ohnew@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