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제유가] '볼턴 퇴장' 변수 주목..WTI 0.8% 하락

이영호 입력 2019.09.11. 07:26

국제유가가 5거래일 만에 하락했다.

10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8%(0.45달러) 내린 57.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1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0분 현재 배럴당 0.35%(0.22달러) 하락한 62.3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금값은 하락세를 이어가면서 1,500달러 밑으로 떨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이영호 기자]

국제유가가 5거래일 만에 하락했다.

10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8%(0.45달러) 내린 57.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1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0분 현재 배럴당 0.35%(0.22달러) 하락한 62.3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대(對)이란 강경파인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전격 경질되면서 유가에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CNBC방송이 전했다.

'볼턴의 퇴장'으로, 그동안 국제유가를 끌어올렸던 이란발(發) 지정학적 리스크가 잦아들지 않겠느냐는 논리다.

국제금값은 하락세를 이어가면서 1,500달러 밑으로 떨어졌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8%(11.90달러) 내린 1,499.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