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동양대 최성해 총장, 동생 회사에 '수백억 일감몰아주기' 의혹

송진식 기자 입력 2019.09.11. 13:1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ㆍ친동생 운영 ㄱ사에 2000년대 초반부터 신축공사 몰아줘
ㆍ교육부 2015년 감사에서 적발, 최 총장 1000만원 벌금형
ㆍㄱ사는 조 장관 논란 터지기 직전 홈피에서 동양대 수주건 내려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 표창장 위조 의혹을 제기한 동양대 최성해 총장이 십수년간 학교를 운영하며 친동생이 경영하는 건설사에 학교의 각종 공사를 몰아줬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교육부의 2015년 감사에서도 적발됐고, 최 총장과 동생은 입찰방해죄로 각각 100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은 사실도 확인됐다. 사립대학이 이해관계가 얽혀있는 특정 건설사에 일감을 몰아주는 행위는 사학비리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지난 8일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에서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표창장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교육부가 공개한 ‘학교법인 현암학원 및 동양대학교 회계부분 감사 결과’ 자료를 보면 동양대는 2012~2015년 사이 진행한 학교 북서울캠퍼스 본관 신축 등 2건의 시설공사를 부적절하게 집행했다가 적발돼 경고 처분 등을 받았다. 세부 감사 내역을 보면 동양대는 ‘사학기관 재무 회계 규칙 제4조’에 따른 일반경쟁입찰 대상 공사 2건을 특수관계에 있는 건설사인 ㄱ사가 낙찰받도록 했다. ㄱ사는 이를 통해 119억원 상당의 동양대 북서울캠퍼스 조성사업 등 총액 172억원 상당의 공사를 수주했다.

경향신문 취재결과 ㄱ사는 최 총장의 친동생이 운영하는 건설사였다. 감사 자료에는 나와 있지 않지만, 교육부는 낙찰과정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특히 북서울캠퍼스 조성사업의 경우 당초 설계과정에서 제시된 ‘추정가액’은 168억원이었는데, ㄱ사가 낙찰받은 금액은 119억원으로 50억원 가까이 차이가 났다.

보기에 따라선 동생이 운영하는 건설사를 통해 예산을 절감한 형태로도 추정할 수 있다. 하지만 교육부는 그렇게 보지 않고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낙찰가를 보면 당초 공사를 계획할 때 제시된 추정가액보다 낙찰가가 크게 낮은데, 이는 사학에서 특정 업체에 공사를 몰아주기 위해 입찰을 고의로 유찰시킬 때 주로 쓰는 방법”이라며 “더욱이 ㄱ사와 최 총장은 특수관계에 있어 수사를 의뢰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수사에 착수한 검찰은 최 총장과 동생 최씨를 입찰방해 혐의로 기소했고, 법원은 이를 인정해 2016년 최 총장과 동생에게 각각 1000만원의 벌금을 선고했다. 검찰이 입찰 과정에서 최 총장 등이 사적인 이익을 챙겼을 가능성까지 수사했는 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는다.

동양대학교 전경.  |동양대 홈페이지

문제는 이처럼 동양대의 신축공사를 ㄱ사가 따낸 사례가 더 있다는 점이다. ㄱ사가 최근까지 홈페이지에 게재한 ‘주요 공사실적’ 현황을 보면 ㄱ사는 2002년 동양대 기숙사 신축(110억원), 2005년 동양대 스포츠관 신축(25억원), 2006년 동양대 학군단 신축(낙찰가 21억원), 2015년 동양대 북서울캠퍼스 조성사업(95억원) 등을 맡았다. ㄱ사는 같은 현암학원이 운영하는 경북전문대학의 2004년 공사(2억원)도 수주했다고 게재했다. 교육부 감사에서 적발된 수주내역까지 합하면 ㄱ사는 현암학원으로부터 총액 400억원대의 공사를 수주한 것이 된다.

ㄱ사는 이 같은 수주 실적을 홈페이지에 게재해오다 최 총장이 표창장 위조 의혹을 제기하기 직전인 지난 2일 홈페이지에서 해당 내역을 모두 삭제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ㄱ사 홈페이지에는 다른 수주 실적은 종전과 같이 올라와 있지만 동양대 및 경북전문대 관련 수주 실적은 올라와있지 않다.

교육부 관계자는 “감사를 실시할 때 직전 3년 자료를 기준으로 보기 때문에 ㄱ사의 다른 수주 사례는 감사 당시 파악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동양대는 2008년 교육부에서 종합감사(비공개)를 한 차례 받았다는 이유로 교육부가 지난 7월 지정한 사립대학 종합감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 관계자는 “현재로선 동양대에 대한 추가 감사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동양대와 특수관계인 ㄱ사가 수주했다고 최근까지 밝혔던 동양대 학군단 건물. |동양대 홈페이지

동양대는 재정 형편이 좋지 못한 곳이다. 대학알리미에 공시된 동양대 재정 지표를 보면 학생1인당 교육비, 장학금 지급률 등 교육여건이 타 대학 대비 하위 30%에 속해있다. 부채비율·법인전입금비율 등은 지난해 최하위 등급을 기록했고, 수익용기본재산확보율도 하위권에 속했다.

경향신문은 동양대와 ㄱ사 간 일감몰아주기 의혹에 대한 입장을 듣고자 최 총장과 ㄱ사 등에 수차례 연락을 취했지만 아무런 답변도 듣지 못했다.

송진식 기자 truejs@kyunghyang.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