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대, 조국 '석사논문 표절 의혹' 재검증 여부 논의

김도용 기자 입력 2019.09.11. 14:35 수정 2019.09.11. 14:43

서울대학교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석사논문표절 의혹에 대해 재검증에 나선다.

11일 서울대 측에 따르면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연진위)는 곧 조 장관의 석사 논문에 대한 재검증 여부를 결정하는 회의를 열 예정이다.

서울대 관계자는 "지난 6일 조 장관의 논문이 표절됐다는 제보를 접수했다. 제보가 들어오면 이에 대한 회의를 여는 것은 통상적인 과정"이라며 "연진위 회의에 대한 정확한 일정과 내용 등에 관해서는 공개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표절제보 접수돼..먼저 2015년 판정과 같은지 파악"
오세정 총장, 10일 오후 늦게 조 장관 휴직계 승인
조국 법무부장관이 11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9.11/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서울대학교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석사논문표절 의혹에 대해 재검증에 나선다.

11일 서울대 측에 따르면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연진위)는 곧 조 장관의 석사 논문에 대한 재검증 여부를 결정하는 회의를 열 예정이다. 이르면 추석 연휴를 보내고 다음주 초에 회의가 개최될 수도 있다.

서울대 관계자는 "지난 6일 조 장관의 논문이 표절됐다는 제보를 접수했다. 제보가 들어오면 이에 대한 회의를 여는 것은 통상적인 과정"이라며 "연진위 회의에 대한 정확한 일정과 내용 등에 관해서는 공개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대 연진위는 이번에 제보된 내용이 지난 2015년 조 장관의 논문이 부적절행위 판정을 받을 당시와 같은 성질의 문제점인지 먼저 파악할 계획이다.

한편 조 장관의 휴직계는 지난 10일 오후 늦게 오세정 총장의 승인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대는 "전자서명으로 이뤄지는 것이어서 10일 올라온 조 장관의 휴직원을 빠르게 승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조 장관은 지난 7월 26일 민정수석 자리에서 물러난 지 닷새 뒤인 31일 팩스를 통해 복직에 관한 서류를 학교에 제출했다. 하지만 복직한지 6주 만인 지난 9일 조 장관은 임명 직후 바로 휴직계를 팩스로 제출했다.

이후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은 지난 10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조 장관의 휴직을 승인하기로 했다. 당시 조 장관은 인사위원회를 앞두고 동료 교수들에게 입장문을 보내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마지막 공직이며, 내년 6월 전에 서울대 복직 등 거취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알려졌다.

dyk0609@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