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당 "조국 관련 기사 댓글 추천수·실검 조작..전수조사 요구"

장민권 입력 2019.09.11. 15:08 수정 2019.09.11. 17:43

자유한국당은 11일 매크로를 사용한 댓글 조작 의혹을 제기하며 포털에 "최근 벌어진 조국 관련 기사 댓글 추천수와 실검 조작 전수 조사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당은 이날 △조국 관련 기사 댓글 추천수 및 실검 조작 전수조사 실시△댓글 추천수 및 실검 조작에 대한 검찰수사 요청△실검과 댓글 공감에 대한 공개 검증△댓글 추천과 실검 조작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공감순 댓글과 실검 폐지 등을 요구하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자유한국당은 11일 매크로를 사용한 댓글 조작 의혹을 제기하며 포털에 "최근 벌어진 조국 관련 기사 댓글 추천수와 실검 조작 전수 조사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당은 이날 △조국 관련 기사 댓글 추천수 및 실검 조작 전수조사 실시△댓글 추천수 및 실검 조작에 대한 검찰수사 요청△실검과 댓글 공감에 대한 공개 검증△댓글 추천과 실검 조작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공감순 댓글과 실검 폐지 등을 요구하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당 박성중 미디어특위 위원장은 "과거 드루킹 일당이 벌인 댓글 조작이 다시 시작됐다는 정황이 발견됐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포털 사이트 다음의 뉴스 기사에 달린 문재인 대통령 옹호 댓글이 올라온지 3분 만에 이미 추천수 7428개, 비추천수 669개가 달린 기이한 현상이 네티즌에 의해 포착됐다"고 전했다.

박 위원장은 "이후 해당 댓글에는 10초 동안 추천·비추천이 각각 7664개, 685개까지 치솟은 뒤 약속이나 한 듯 동시에 멈췄다. 이때 추천 대 비추천 비율은 모두 정확히 91대9를 유지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했을 가능성이 상당하다고 지적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실검 조작 의혹에 이어 이젠 댓글 추천수 조작 의심사례들까지 친문 여론 조작 세력은 추석 대목을 맞아 조국 관련 의혹을 덮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박 위원장은 "이들 여론 조작세력은 포털 사이트 다음에서 특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 물론 점유율 1위인 포털 네이버도 자유롭지 않다"며 "특히 실시간 검색어와 댓글 추천수에 매크로가 사용된 정황이 없다는 양대 포털의 주장은 사실이 아님이 드러난 만큼 네이버와 다음은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상황에 처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처럼 여러 확실한 정황들이 거듭 드러남에도 불구하고 포털이 실시간 검색어와 댓글 추천에 대한 실질적인 개선방안 발표와 형사고소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포털이 여론 조작을 묵인·방조해왔다는 것을 스스로 시인하는 것으로 평가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친문조작 세력에 대해 경고한다. 여론을 조작하지 마라.우리가 예의주시하고 있다. 끝까지 추적하겠다. 모든 형사적 민사적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카카오 관계자는 "내부 확인 결과 기계적 추천 등 어뷰징으로 볼 수 있는 패턴은 감지되지 않았다"며 "다음은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한 어뷰징 패턴분석 및 제어 시스템을 마련해뒀고, 동일 ID별 댓글 작성 횟수, 찬반 횟수, 연속 선택 제한 기준을 강화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함께 한국당 미디어특위는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 논문 특혜 의혹에 대해 "악의적인 명예훼손성 보도"라고 규정하고 강경대응 방침을 천명했다.

박 위원장은 "조국과 그 일가의 범죄와 비리를 덮는 물타기성 의혹제기로써, 그 정치적 목적이 불순하고, 불법성의 정도가 상당히 크다"면서 "한국당은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 관련 허위사실 보도 등에 대해 정보통신망법 위반 및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으로 검찰청에 고발하고, 민사소송 및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등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해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0.17. 11:35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