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국 '공정사다리' 들고간 청년들에 "합법여부 떠나 실망드려"(종합)

입력 2019.09.11. 16:0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취임 이틀 만에 청년층과 비공개 대담..후보자 시절 대담 요청에 불참
조 장관 "저희 가족, 사회에서 혜택"..청년들 "딸만큼 청년들 사랑해달라"
조국 '청년층 달래기'…장관 취임 이틀 만에 비공개 대담 [청년전태일 제공]

(과천=연합뉴스) 성도현 김주환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딸의 입시 의혹 등에 대해 비난 여론이 많았던 청년층을 달래기 위해 11일 공식 대담에 나섰다. 지난 9일 취임한 지 이틀 만이다.

법무부 등에 따르면 조 장관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대회의실에서 청년시민단체 청년전태일과 1시간가량 비공개 대담을 했다.

대담에는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 사망자 김모군의 친구들, 특성화고 졸업생, 지방4년제 대학 출신 무기계약직 치료사, 청년 건설노동자, 코레일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청년전태일은 이날 '공정·희망·정의'를 뜻하는 사다리 3개를 상징물로 들고 가 조 장관을 만났다. 조 장관을 비판하는 내용이 담긴 메시지도 모아 대담 때 법무부 측에 함께 전달했다.

청년전태일은 대담 직전 정부과천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회에서 조명을 받지 못했던 사각지대 청년들의 현실, 자녀 입시 논란을 바라보는 청년들의 생각·대안을 가감 없이 이야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년전태일은 지난달 29일 당시 조 후보자에게 이틀 뒤인 31일 공개 대담을 하자고 요구했으나 조 후보자는 참석하지 않았다. 법무부는 하루 전인 10일 오전 대담 개최를 역제안했고, 청년전태일이 받아들여 성사됐다.

답변하는 조국 법무부 장관 (과천=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chc@yna.co.kr

김종민(33) 청년전태일 대표는 "부모의 자산과 소득에 따라 주어지는 기회가 달라지고, 누릴 수 있는 특권이 다르며, 태어날 때부터 삶이 결정되는 출발선이 다른 이 사회에 청년들은 분노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 장관이 이 만남을 면피용으로 사용하지 않길 바란다"며 "조 장관이 스스로 약속한 '젊은 세대들이 저를 딛고 오를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는 다짐'도 지키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조 장관이 청년들의 삶 10분의 1을 이해하는 것이 아니라 온전히 이해해 앞으로 청년들이 딛고 올라갈 공정한 사다리를 만드는 데 절박한 심정으로 함께 힘을 모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저희 가족은 우리 사회에서 혜택받은 층에 속한다. (논란에 대해) 합법, 불법을 떠나 많은 분들께 실망을 드린 점을 겸허히 인정한다"며 "청년들의 실망이나 분노를 얼마나 해소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약속은 지켜야 한다고 생각했고, 만나겠다는 약속을 지키고 싶었다"며 "청년들이 하는 이야기를 잘 듣고 법무부 장관으로서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대담에서 이상현 특성화고등학생권리연합회 회장은 "부정과 비리가 없어도 현재 대학입시는 공정한 룰이 아니다"라며 "부모가 가진 사회적 지위와 재산 때문에 더 좋은 기회와 스펙을 가져 출발선 자체가 달라지는 것 자체가 바로 특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권의 대물림인 자사고·특목고를 폐지하고, 입시제도의 공정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른바 '고졸 낙인'이라는 것이 존재하는 세상"이라며 "진정한 변화는 고졸에 대한 사회적 차별 해소와 99%의 청년을 좌절시키는 사회 구조를 바꿔야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기자회견 하는 '청년 전태일' 회원들 (과천=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청년 전태일' 회원들이 11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과의 대담'에 대한 청년들의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chc@yna.co.kr

김선경 청년민중당 대표는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을 언급하며 "정부는 공공기관 채용비리 근절 추진단을 구성해 매년 전수조사를 진행하는데, 채용비리 문제는 여전히 끊이지 않고 있다"며 "공공기관에서조차 이를 뿌리뽑지 못하면서 공정사회를 이야기할 수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김종민 청년전태일 대표는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망사건, 제주 특성화고 실습생 사망사건, 태안화력 김용균 씨 사망사건 등을 언급하며 "문재인 정부가 2022년까지 산재 사망을 절반으로 줄이겠다고 했지만 줄지 않고 있다"며 "딸을 사랑하는 만큼 공직자로서 이 청년들을 사랑할 생각이 있는지, 산업 현장에서 청년들이 죽지 않는 사회를 만들고 싶은 생각이 있는지 질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raphael@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